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6월 16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수도회 신부 김용기 사칭 신천지 포교 활동에 주의

인천교구, 신자들에게 당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인천교구(교구장 정신철 주교)는 무소속 신부가 벌이는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포교 활동에 주의할 것을 신자들에게 당부했다.

인천교구는 4월 30일 공문을 통해 전(前) 빈첸시오 수도회 필리핀 관구 소속 김용기 신부가 수도회를 떠난 후에도 신부 사칭을 하며 포교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신부는 ‘김용기 그레고리오, 김현성 스테파노, 김현성 그레고리오’라는 여러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교구는 “김 신부는 자신을 교구ㆍ수도회에 소속되지 않은 구마 사제라고 칭하며 신자들을 현혹하고 있다”며 “과거 조사 결과 수도회를 떠난 후 거주지조차 불분명하나 신부라고 속이며 활동하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은지 기자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5-08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6. 16

마르 2장 22절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