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평화칼럼] 할 수 있는 것을 절제하는 자유

하지원 레지나(주교회의 생태환경위 위원, (사)에코맘코리아 대표)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새해를 시작하며 우린 자기 자신과 여러 약속을 한다. 그중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결심은 건강 챙기기다. 건강을 위해 금연하고, 운동과 규칙적인 생활을 다짐한다. 그러나 건강을 지키는 것이 내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한 세상이 됐다. 미세먼지가 가득 찬 대기나 미세플라스틱이 포함된 여러 먹거리를 피할 수가 없으니 운동이나 금연만으로는 건강을 챙길 수 없다. 심신의 안정과 회복을 돕는 자연의 혜택을 계속 누리기 위해서 우린 조금 더 새로운 각오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최근 단골 뉴스는 미세먼지 이야기다. 그런데 언론 보도를 보면 확실하게 증명되지 않은 근거를 이야기하며 원인을 남의 탓으로 돌리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이제 중국이 난방을 시작했고, 봄과 함께 겨울은 중국에서 불어오는 편서풍의 영향이 큰 계절이니 미세먼지의 원인이 그것에 있다는 것이다.

‘봄과 겨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여름과 가을’보다 높은 것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나라에서 나타나는 공통적인 현상이다. 여름에는 기온이 높아 상승기류가 발달하여 공기 확산이 잘 되고, 강수량도 많아서 오염도가 낮아지며 가을은 공기 순환이 잘되고, 태풍 등의 발생으로 오염도가 낮아지기도 한다. 반면에 봄에는 황사 등 자연 발생 오염물질이 많고 겨울에는 난방 등 요인도 발생하며 공기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나쁜 공기가 모인 채 정체되어 오염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여름과 가을에도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농도는 상당히 높은 편이다. 모든 도시에서 여름과 가을의 PM 2.5 농도가 연평균 기준값인 15㎍/㎥를 훨씬 초과하고 있다. 이제 우리나라 미세먼지 오염은 특정 계절만의 문제가 아니라 연중 계속해서 높은 수준이다. 따라서 중국 탓만 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고, 또 고농도일 때만의 대책으로는 문제 해결이 어렵다. 평상시에도 적용되는 근본적인 대책과 변화가 필요하다.

우리가 미세먼지를 두려워하는 이유는 미세먼지가 호흡을 통해 폐까지 들어오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 폐 속으로 들어오는 미세먼지는 주로 내 주변의 것이다. 따라서 나와 가까운 거리순으로 내가 가장 많은 시간 머무는 내 집, 내 사무실, 내가 타는 차의 공기 질이 중요하고, 그다음은 내가 걷는 길, 내가 사는 동네가 중요하다. 그러고 나서 산둥반도 그다음이 베이징 순서가 된다. 공기는 멀어질수록 확산하기 때문이다.

결국, 발전, 산업, 교통, 가정 등 모든 분야에서 미세먼지 발생량을 근본적으로 줄여야만 미세먼지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이를 위해 국민과 산업체 모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지만, 특별히 미세먼지 발생이 ‘나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라는 인식 전환이 먼저 있어야 한다. 오랜 기간 잘못된 인식을 바꾸기 위해서는 다방면의 교육과 캠페인도 매우 중요하다.

내가 많이 사고 버리고, 여러 가전제품을 사용하며 편리함을 누린다면 나로 인한 에너지 생산량은 그만큼 더 필요하고 그로 인해 미세먼지는 더 발생한다. 가까운 거리도 자동차를 이용하고 누군가를 기다릴 때 무심코 공회전을 하는 중에도 미세먼지가 생긴다.

미래 세대의 건강은 물론이고 당장 나의 건강까지 위협하는 미세먼지 문제. 이제는 더는 멀리서만 원인을 찾지 말고 근본적인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작은 실천부터 시작해보자. 누릴 수 있는 것을 버리고 약간의 불편을 기꺼이 선택하는 것은 하느님이 주신 인간의 자유의지를 멋지게 사용하는 진정한 자유의지의 발현이 아닐까.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1-2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4

역대기상 29장 13절
저희의 하느님, 저희는 지금 당신을 찬송하고, 당신의 영화로운 이름을 찬양합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