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5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말씀묵상] 평화를 이루는 사랑의 불쏘시개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계신 그리스도의 충만함에서 우리 모두는 은총에 은총을 받았습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 죽음과 부활로 증언하신 참사랑은 갈등과 분열로 잃어버린 평화를 다시 찾는 원동력이 됩니다. 연중 제20주일의 복음 말씀은 힘들더라도 그리스도인이 평화를 이루는 사랑의 불쏘시개가 되라는 부르심으로 들립니다.

제1독서에 나오는 예레미야 예언자는 치드키야 임금 때(기원 전 6세기) 예루살렘이 바빌론 군대에 점령당하고, 지도자들은 유배지로 끌려가는 이스라엘 역사상 가장 처절한 시기에 산 증인입니다. 이스라엘을 도우러 이집트 군대가 출동하자 바빌론군은 일시적으로 포위를 풀고 물러가는 것(예레 37,5)을 본 대신들은 하느님께서 구원해 주신 것으로 착각합니다.

예레미야는 “바빌론 군대는 물러가지 않고 도성을 불태울 것이다”라는 주님의 말씀(예레 37,9)을 선포합니다. 대신들은 그의 말이 군인과 백성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재앙을 바라니 그를 사형에 처해야 한다고 선동합니다.(예레 38,4) 유약한 임금은 그를 저수동굴에 가두지만 그는 타협하지 않고 대립합니다. 유다 지도자들에게 반대의 표적이 되어 십자가의 수난을 당하신 예수님의 모습이 연상됩니다.

제2독서에서 사도 바오로는 ‘희망이 없어도 희망하며’(로마 4,18) 믿음에 충실한 동정 마리아와 사도들과 수많은 신앙의 증인들이 우리의 수호자이니 우리가 달려야 할 길을 꾸준히 달려가자고 촉구합니다. 그 길은 십자가의 죽음을 이기고 부활의 영광 속에 ‘영원한 도성’(히브 13,14)에 올라 성부 오른편에 앉아계시는 믿음의 영도자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친교로 사랑의 일치를 이루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늘 복음에서 “나는 세상에 불을 지르러 왔다. 그 불이 이미 타올랐으면 얼마나 좋으랴?”(루카 12,49) 하십니다. 아람어 문화권에서 ‘세상’은 진흙으로 만든 ‘화덕’으로도 풀이됩니다. 화덕의 연료는 동글납작하게 만든 낙타분에 소금을 뿌려 말린 것입니다. 소금은 연료를 태우는 촉매제(불쏘시개) 역할을 합니다. 소금이 불쏘시개 역할도 하지 못한다면 버려져 사람들에게 짓밟히고 맙니다. 마음에 소금을 간직하고 평화를 누리라는 가르침으로 새깁니다.(마태 5,13; 마르 9,50; 루카 10,34)

성경에서 ‘불’은 하느님의 현존이고, 변화시키는 성령의 힘을 나타냅니다. 엘리야가 가르멜 산에서 바알 예언자들과 대결할 때 그가 기도하자 주님의 불길이 번제물을 태웠습니다.(1열왕 18,38) 광야에서 회개의 세례를 선포한 세례자 요한은 예수님을 “성령과 불로 세례를 베푸실 분”(루카 3,16)이라고 설교했습니다. 오순절에 강림하신 성령은 제자들의 마음을 채우고 내면을 정화시켜 사랑의 불을 타오르게 했습니다.

사랑의 불이 타오르려면 주님께서 받아야할 세례가 있습니다. 세례는 순교의 은유적 표현(루카 12,50)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의 수난과 십자가로 세례의 원천(마르 10,38; 요한 19,34)을 마련하셨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세례는 옛 삶을 십자가에 못 박고 새 삶을 시작하는 거룩한 성사요 은총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느냐? 아니다. 오히려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루카 12,51)고 하십니다. 예수님께서 반대의 표적이 되어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라고 아우성치던 군중 심리를 예견하신 것일까요? ‘세상이 줄 수 없는 평화’를 주시는 주님(요한 14,27)의 말씀이 우리를 일깨웁니다.

세상의 평화는 전쟁이 없는 힘의 균형 상태나 심리적인 안정을 두고 말합니다. 군비경쟁이 지속되는 한 힘의 균형이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인권이 무시되고, 불의와 불신, 교만과 위선이 난무하는 세상에서 마음의 평화를 기대할 수도 없습니다.

주님의 평화(shalom, irene)는 하느님의 본성, 강복, 안심, 안녕, 풍요, 번영, 조화, 화해, 기쁨, 완성 등 적어도 열 가지의 의미(사회교리 488-495)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인간을 지극히 사랑하시는 그리스도의 평화는 주님과 좋은 관계를 유지할 때 내려지는 하느님의 선물임이 분명합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믿을 것인가 아닌가가 분열의 기준입니다. 믿음은 영성생활의 기초입니다. 주님 말씀을 듣고 하느님을 믿는 사람은 영생을 얻고 심판을 받지 않습니다.(요한 5,24) 믿음이 우리의 영혼 안에 자랄수록 성령의 불은 타오르기 마련입니다. 구원은 믿음으로 응답하여 사랑의 공동체를 이룰 때 성령의 선물인 평화로 주어집니다.

그리스도인은 ‘하느님의 뜻을 실행’할 때 신앙공동체의 참 가족이 됩니다.(마태 12,50; 마르 3,35; 루카 8,21) 우리는 그리스도의 사랑과 진리의 말씀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그리스도교 인도주의에 이바지하는 것이 인간다운 세상을 건설하는 길입니다. 애덕의 실천에는 가난한 이들의 생계보장과 의료서비스 같은 문제에 우선적인 배려가 요구됩니다.

예수님을 알면 사랑의 계명을 지킵니다. 그리스도인에게 사랑은 삶의 최고의 규범입니다. 참사랑은 진리 안에서 인간을 변화시키는 완덕의 최고봉입니다. 성체성사와 생명의 말씀이 일치의 원동력이 되고 우리를 새롭게 합니다. 순례의 여정에서 이기와 위선과 교만을 태워버리고 주님과 함께 사랑의 불쏘시개가 될 때 하느님의 선물인 평화가 주어집니다. 주님의 평화는 믿음에서 오는 ‘나의 기쁨이요 나의 평화’(요한 15,11)입니다.




김창선(요한 세례자) 가톨릭영성독서지도사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8-1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5

시편 118장 26절
주님의 이름으로 오는 이는 복되어라. 우리는 주님의 집에서 너희에게 축복하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