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0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서울가톨릭여성복지협, 창립 30주년 기념 토론회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 퇴소 여성들에게 가장 필요한 서비스는 ‘주거 지원’이다.”

7월 10일 오후 2시 서울 명동 서울대교구청 501호에서 열린 서울가톨릭여성복지협의회 창립 30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이 같은 의견이 제시됐다. ‘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 퇴소 여성의 경제적 자립 실태 및 정책방향’을 주제로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보호시설을 퇴소한 가정폭력피해 여성들의 자립 실태를 파악하고 이에 대한 방안을 모색했다. 토론회는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이사장 유경촌 주교)가 주최, 서울가톨릭여성복지협의회(회장 우정원)가 주관했다.

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 ‘화해의집 쉼자리’ 소숙희(안나) 시설장은 이날 ‘가정폭력피해자 보호시설 퇴소 여성의 경제적 자립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시설 퇴소 여성 160명을 대상으로 지난 4~5월 이뤄진 설문(155명)·면접(5명) 조사에서 설문 응답자 149명은 퇴소 후 ‘주거지 마련’에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다고 답했다. 퇴소 후 가장 필요한 지원은 ‘주거 지원’(36.9%)이었고, 가계지출 중 가장 부담이 되는 항목도 ‘주거비’(44.3%)였다. 이렇게 주거비 마련에 가장 부담을 느끼는 것은 30대 이하, 40·50대, 60대 이상 등 모든 연령층에서 공통된 현상이었다.

특히 응답자들은 시설 퇴소 후 받았던 지원이나 현재 받고 있는 지원 중에서도 ‘주거 지원’(31.5%)이 가장 도움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소 시설장은 “퇴소 기간 10년 이내의 30~40대 여성 5명을 상대로 진행한 면접 조사에서도 가장 큰 문제는 주거였다”면서 “가장 필요한 지원도, 가장 만족스러워한 지원도 주거 서비스였다. 그러나 현재 정부가 제공하고 있는 주거 지원 사업은 ‘공급’이 ‘수요’에 크게 미치지 못해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에는 상당한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주거 지원을 포함해 국가로부터 어떤 지원도 받지 않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64.4%나 됐다.

토론 패널로 참여한 전국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협의회 서경남 공동대표도 “가정폭력피해 여성은 자립 준비가 돼 있지 않으면 다시 폭력의 상황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주거는 자립의 가장 기본적인 요소로, 주거가 안정되지 않으면 어떤 자립도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 공동대표는 “주거 지원 확대는 가장 시급하고 주요하게 정책에 반영돼야 한다”며 “주거 지원 호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은 그나마 긍정적이지만, 대부분의 주거 지원 시설이 열악하고 접근성도 좋지 않아 불편함을 호소하는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서울대교구 사회사목담당 교구장 대리 유경촌 주교는 “시설 퇴소 후 가정폭력피해 여성의 자립에 어떻게 도움을 줄 것인지는 정말 중요한 문제”라면서 “이번 토론회가 앞으로 교회, 특히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에서도 가정폭력피해자 보호시설을 퇴소한 여성들에게 어떤 실질적 도움을 줄지 그 역할을 찾는 데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소영 기자 lsy@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7-16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9. 20

호세 14장 2절
이스라엘아, 주 너희 하느님께 돌아와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