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6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제주교구 3·1운동 100주년 기념위, ‘3·1운동과 제주여성’ 주제 심포지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제주교구 3·1운동 100주년 기념위원회(위원장 문창우 주교)가 주최하고 신성학원 총동문회(회장 현희순)가 후원한 3·1운동 100주년 기념 심포지엄이 7월 20일 오후 2시 제주학생문화원 소극장에서 열렸다.

‘3·1운동과 제주여성’을 주제로 아동문학가 박재형(프란치스코)씨가 진행을 맡은 이번 심포지엄은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 개회사, 부교구장 문창우 주교 기조강연, 패널 발표,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패널 발표는 허영선 제주4·3연구소장의 ‘여성사로 본 제주의 3·1운동’, 윤선자(도미니카) 전남대 교수의 ‘한국사로 본 제주의 3·1운동’, 박찬식(시메온) 역사학 박사의 ‘교회사로 본 제주의 3·1운동’으로 구성됐다.

강우일 주교는 개회사에서 “3·1운동 민족대표 33인에 천주교 측에서는 한 분도 없어서 매우 섭섭했다”며 “그렇지만 제주 신성여학교 1회 졸업생 강평국(아가타), 고수선(엘리사벳), 최정숙(베아트릭스)이 3·1만세운동에 참여한 것은 제주의 큰 자랑이므로 오늘 이 자리가 세 분의 생애와 업적을 다지는 초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창우 주교는 ‘3·1운동과 한국교회의 발자취 그리고 성찰’ 제목의 기조강연에서 파리외방전교회의 조선 선교 시작부터 제주 지역 3·1운동까지의 과정을 설명했다. 문 주교는 “강한 나라가 약한 나라를 무력으로 위협해 정치적 억압을 하는 것은 복음의 빛에 비춰 볼 때 깊이 성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날 한국 천주교회가 신자유주의와 개발지상주의 시대를 맞아 물질만능주의에 편승하고 심각한 무한경쟁 속에서 소외되고 가난을 견뎌야 하는 이들의 외침에 귀를 막고 있지는 않은지 깊이 성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월 1일 출범한 제주교구 3·1운동 100주년 기념위원회는 발대식, 기자회견, 100주년 기념미사, 창작뮤지컬 공연에 이어 이번 심포지엄을 끝으로 모든 행사를 마무리했다.


이창준 제주지사장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7-2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9. 16

시편 103장 1절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내 안의 모든 것들아, 주님의 거룩하신 이름을 찬미하여라.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