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22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창원파티마병원 개원 50주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창원파티마병원(병원장 박정순 수녀)이 개원 50주년을 맞아 그리스도의 사랑과 치유의 사명을 이뤄나갈 것을 다짐했다.

창원파티마병원은 9월 3일 오후 4시30분 병원 5층 강당에서 전임 마산교구장 안명옥 주교 주례로 기념미사를 봉헌했다.

안명옥 주교는 미사 강론에서 “50년 동안 의료봉사를 통한 복음 선포에 헌신해온 파티마병원 모든 가족에게 감사드리고, 또 다른 50년을 향해 새 출발을 다짐하는 직원 모두에게 하느님의 풍요로운 축복이 가득히 내리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기념미사에 이어 개원 50주년 기념식이 창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장기근속직원 표창 및 도움을 준 은인들과 각 분야에서 헌신한 직원들에 대한 공로메달 수여식이 마련됐다. 또 파티마병원에서 태어나 파티마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의 특별공연 ‘꿈을 꾼다’가 펼쳐져 청중들에게 감동스토리를 선사했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서 병원장 박정순 수녀는 “고객의 평생건강을 지키는 정직한 동반자”라는 ‘비전 2025’를 선포하고, 핵심 가치로 ▲평생건강관리체계 구축 ▲환자중심시스템 ▲성숙한 조직문화와 세부추진 과제를 제시했다.

박 수녀는 “지난 50년 동안 함께한 환자, 보호자, 은인들 그리고 의료진과 직원들의 사랑과 헌신에 감사를 전한다”면서 “비전 2025를 시작으로 새로운 희망의 100년을 향해 함께 나아갈 것”을 다짐했다.

창원파티마병원은 초대 마산교구장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요청과 그리스도 치유 사도직을 수행하기 위해 1969년 9월 마산 대성동에서 4개 진료과 10개 병상으로 첫 진료를 시작했다.

이후 2002년 1월 창원으로 확장·이전, 현재 22개 진료과 450개 병상을 갖추고 심·뇌혈관센터, 소화기내시경센터, 인공신장센터, 재활치료센터, 뇌졸중전문 치료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환자 중심적 진료환경 조성을 위해 외래동과 지하주차장 증축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성봉 마산지사장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9-1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22

히브 13장 6절
주님께서 나를 도와주는 분이시니 나는 두려워하지 않으리라. 사람이 나에게 무엇을 할 수 있으랴?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