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8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가톨릭난민센터, 주민 반대로 개소 연기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지난 8월 29일 축복식을 거행한 의정부교구 가톨릭난민센터(센터장 조병길 신부)가 9월 9일 개소식을 앞두고 지역주민들의 반대 민원에 부딪혀 센터 개소를 잠정 연기했다. 의정부교구 사회사목국(국장 조병길 신부, 이하 사회사목국)은 9월 18일 이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원만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사회사목국은 입장문에서 “의정부교구는 오랫동안 어려운 처지의 이주민들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우리나라에 들어와 살고 있는 이주민 중 난민신청자들이 있고 우리나라는 난민법이 있는 나라”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난민신청을 할 경우, 난민법에 따라 난민심사과정을 진행한다. 2만5000여 명(2018년 출입국사무소 자료 기준)의 난민신청자들이 심사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이들은 심사기간 동안 언어소통, 문화차이, 의료, 경제적인 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회사목국은 “의정부교구는 성경의 가르침에 따라, 난민신청자들을 환대하고 이들이 겪는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2018년부터는 ‘1본당 1난민가정 돌봄사업’을 통해 난민신청자들이 한국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의정부교구는 가톨릭난민센터를 설립했다. 사회사목국은 “하지만 여러 주민들이 치안, 소음, 지역발전에 대한 저해 등의 우려를 표명하며 센터 개소를 반대하고 민원을 제기했다”면서 “이에 동두천시 민원실 주관으로 의정부교구는 주민 40여 명과 간담회를 가졌고, 이 자리에서 주민들의 여러 의견을 경청했다”고 말했다. 간담회 이후 의정부교구는 주민들의 의견을 존중해 센터 개소를 연기하고 내부 논의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사회사목국은 “센터운영을 반대하는 선주민들의 마음과 우려를 이해하고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이라며 “선주민들과 이주민들이 평화롭고 기쁘게 지내는 사회를 이루기 위해 주민들과 함께 지혜를 모으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민규 기자 pmink@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9-2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8

요한1서 2장 28절
자녀 여러분, 그분 안에 머무르십시오. 그래야 그분께서 나타나실 때에 우리가 확신을 가질 수 있고, 그분의 재림 때에 그분 앞에서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을 것입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