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30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제주 감귤 산업의 초석 에밀 타케 신부의 삶 조명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제주 감귤산업의 토대를 마련한 에밀 타케 신부(서귀포본당 제3대 주임, 재임기간 1902~1915년)의 업적을 조명하는 심포지엄이 12월 7일 오후 2시 제주 동광성당에서 열렸다. ‘에밀 타케 신부의 업적과 가치 전승’을 주제로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제주교구와 (사)제주역사문화진흥원(원장 강만생)이 공동주최 했다.

심포지엄은 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의 인사말, 부교구장 문창우 주교의 기조강연에 이어 역사학자 박찬식(시메온) 박사, 한라산 생태문화연구소 소장 김찬수 박사, 교구 복음화실장 황태종 신부가 각각 주제발표를 맡았다. 종합토론에는 강만생 원장을 좌장으로 강시영 전 한라일보 기자, 제주 생물자원연구소 소장 송관필 박사, 두물머리복음화연구소 소장 황종열(레오) 박사가 참여했다.

강우일 주교는 인사말에서 “물질적 탐욕에 중독된 인류문명의 소비주의로 생태계 창조질서는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러한 때에 제주민과 함께 살아가는 식물인 감귤나무를 선물했고, 제주의 식물 하나하나를 하느님의 찬란한 광채를 발하는 고귀한 보물로 관찰하고 기록한 에밀 타케 신부의 삶을 되새기는 심포지엄은 제주도민에게 소중한 자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문창우 주교는 ‘제주와 함께 걸었던 선교사 에밀 타케’ 제목의 기조강연에서 “에밀 타케 신부는 한국에 파견된 파리외방전교회의 어떤 선교사보다도 독창적인 민낯을 가진 선교사”라고 평가했다.

한편 제주교구와 (사)제주역사문화진흥원은 12월 13~21일 서귀포 예술의전당에서 ‘아름다움이 우리를 구원할 것입니다’를 주제로 에밀 타케 신부를 기리는 전시회를 진행한다.


이창준 제주지사장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12-1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9. 30

골로사이서 4장 2절
기도에 전념하십시오. 감사하는 마음으로 기도하면서 깨어 있으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