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0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인권연대 창립 21주년 맞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인권 피해자들을 위해 투신하고 있는 ‘인권연대’가 7월 2일 창립 21주년을 맞았다.

인권연대 오창익(루카) 사무국장은 “인권연대는 창립 이래 단 한 번도 정부보조를 받지 않고 오로지 시민참여로 이뤄지고 있다”며 “교우 분들을 비롯해 많은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준 덕분에 지금까지 자주적이고 독립적으로 활동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여파로 탈퇴하는 회원이 늘어나고 있어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정부보조를 전혀 받지 않기 때문에 시민들의 관심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호소했다.

인권연대는 경찰, 검찰, 국가정보원, 감옥, 군대 등에서 인권이 침해당하는 사람들, 특히 과거에 목숨까지 잃는 심각한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인권단체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1999년 설립됐다. 인권연대는 국가 권력기관에 대한 개혁 작업과 함께 전반적인 사법개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인권연대 회원은 특별한 자격이 없으며 누구나 될 수 있다. 회원이 되면 인권연대의 다양한 활동에 동참할 수 있다.

※문의 02-749-9004 인권연대


박민규 기자 pmink@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7-0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10

1요한 4장 12절
우리가 서로 사랑하면,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 머무르시고 그분 사랑이 우리에게서 완성됩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