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군산대학교 사진전서 전주교구 박창신 신부 사진 40여 점 선보여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1980년대 전라북도 군산 지역 시민들의 민주화 항쟁을 사진으로 담아 낸 한 사제의 노고를 기억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군산대학교는 지난해 12월 30일 교내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1980년대 군산 지역 민주항쟁 활동을 담은 사진 전시회 ‘立春: 6월에 봄이 오다’를 시작했다. 1월 28일까지 열리는 사진전에서는 민주화운동에 헌신했던 전주교구 박창신 신부(원로사목)가 1984년 전주교구 군산 오룡동성당 주임신부로 사목할 당시 민주항쟁 현장을 담은 사진 40여 점을 선보이고 있다. 박 신부는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알리다 그해 6월 25일 여산성당에서 괴한들의 습격에 다리를 다쳤다. 이 일로 지팡이를 짚고 걸어야하는 상황에서도, 전북 지역 민주화 현장을 담기 위해 3대의 각기 다른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현장을 촬영했다.

사진전은 군산대 역사철학부 역사전공 4학년 학생 4명(김주영·박찬이·이승효·이홍진)이 기획했다. 이들은 전시회를 위해 전북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보관 중인 박 신부 사진 7000점에 대한 허락을 받고 스캐닝작업을 거쳐 일부를 선별했다. 지난달 1차 사진전을 가졌고, 이번이 2차다.

사진전은 오룡동성당에서 열렸던 시민강좌, 노동자 투쟁이 있었던 군산의 세풍합판, 직선제 투쟁을 한 6월 항쟁, 민주헌법 쟁취 이후 군산지역 민주화운동, 노동자대투쟁 등의 5개 주제로 구성됐다.

박 신부는 “사제관 내 암실에서 사진들을 현상하고, 민주화 운동을 위해 논의하던 기억이 선하다”며 “1980년대 당시 학생과 시민들이 시위 현장에서 사진을 찍으면 경찰 등에게 빼앗기고 붙잡혀가므로 찍을 수 없지만, 나는 사제라는 특수한 신분이기에 현장을 사진으로 찍을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학생들이 시대를 역사적으로 바라보려 노력한 것에 대견함을 느낀다”며 “이 땅의 민주화를 위해 노력했던 가톨릭 사제들과 관계자들의 노고가, 이번 사진전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군산대는 관람 시간 내 발열 및 안내 요원을 배치하고, 1회 관람 인원을 5인 이내로 제한하며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



이재훈 기자 steelheart@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1-01-1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1. 21

마태오복음 5장 46절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