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9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마리아의 전교자 프란치스코수녀회, 새 관구장에 이선영 수녀 선출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마리아의 전교자 프란치스코수녀회 이선영(데레사, 사진) 수녀가 10월 31일 4년 임기 새 관구장으로 선출됐다.

이 수녀는 1992년 입회해 1996년 첫서원, 2002년에 종신서원을 했으며, 부산 성모여고를 시작으로 산청 성심원, 당감종합사회복지관과 성 프란치스꼬 장애인종합복지관 등에서 소임을 맡았다.

이 수녀는 “섬김을 받으러 오지 않고 섬기러 오신 그리스도의 뒤를 따라 자매들을 섬기며, 신앙과 겸손한 봉사로 전 존재를 바치신 성모님처럼 새롭게 시작되는 사랑의 삶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응답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11-06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9

시편 37장 4절
주님 안에서 즐거워하여라. 그분께서 네 마음이 청하는 바를 주시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