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5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대구, 사제 10명 배출… 사제단 모두 526명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사제품을 받는 대구대교구 부제들이 옆드려 성인 호칭 기도를 하고 있다.



대구대교구는 지난 12월 27일 주교좌 범어대성당에서 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주례로 사제ㆍ부제서품식을 거행하고, 사제 10명과 부제 7명을 배출했다.

서품식에는 교구 사제단과 수도자, 평신도 3500여 명이 참석해 새 사제들이 하느님의 뜻대로 충실히 살아갈 것을 기도했다.

조환길 대주교는 “오늘이 있기까지 함께 기도해온 가족과 교수님들, 신부님과 교우들께 감사하다”면서 “성소에 응답해 하느님의 사람이 됨을 함께 기뻐하며 축하한다”고 인사했다. 조 대주교는 “고등학교 1학년 때 1968년 마산교구에서 부제품을 받고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부제의 편지를 책으로 펴낸 「태식이가」를 읽고 신학교에 입학하기로 마음을 굳혔다”고 자신의 성소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특히 가정에서 부모의 기도가 성소의 밑거름이 된다고 강조했다.

새 사제들은 12월 27~29일 출신 본당에서 첫 미사를 봉헌하고, 1월 첫 사목지에서 사제생활을 시작한다. 대구대교구 소속 사제는 대주교ㆍ주교ㆍ몬시뇰을 포함해 총 526명이 됐다.

최태한 명예기자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01-0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5

탈출기 20장 6절
그러나 나를 사랑하고 내 계명을 지키는 이들에게는 천대에 이르기까지 자애를 베푼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