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25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알려왔습니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본지 5월 3일자 1면과 6면에 보도된 3대 종단 토론회 ‘코로나19가 불러온 위기와 종교의 사회적 역할’ 기사 중 ‘교의적 패러다임이 변화’라는 표현에 대해, 그리스도교의 교의는 시대와 상황에 따라 변화할 수 없는 것이므로 ‘사목환경이 변화’로 발표 내용을 정정한다고 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에서 알려왔습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5-1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5. 25

야고 5장 11절
주님은 동정심이 크시고 너그러우신 분이십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