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6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군종사관 제77기 임관식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정든 이를 떠나보내는 아쉬움과 힘찬 새 출발의 기쁨이 교차하는 자리. 군종사관 제77기 임관식이 6월 28일 오전 11시 충북 영동 육군종합행정학교 연병장에서 열렸다. 이날 임관식에서 17명의 사제들이 군종장교로 탄생했다. 이 가운데 14명은 육군, 1명은 해군, 2명은 공군에서 군사목에 첫발을 내딛는다.

종합행정학교 실내 강당에서 열려 온 기존 군종사관 임관식과 달리 올해 임관식은 처음으로 드넓은 연병장에서 열려 날씨는 뜨거웠지만 환희는 더 컸다. 감격스런 임관의 순간을 놓치지 않으려 신임 군종신부들이 보좌신부로 사목하던 각 교구 본당 신자들, 군종후원회 회원들, 군종신부 출신 사제들, 선배 군종사제단 등 400여 명이 종합행정학교에 모여들었다. 군종교구장 유수일 주교는 물론 서울대교구 손희송 주교, 대전교구 김종수 주교, 수원교구 이성효 주교도 임관식에 참석해 군사목에 나서는 사제들을 격려했다.

특히 박혁진 신부가 사목하던 광주 용봉동본당 신자 50여 명은 이날 새벽 광주에서 대형버스를 빌려 영동에 도착했다. 용봉동본당 신자들은 임관식 전 축하 현수막을 펼쳐들고 박혁진 신부와 기념촬영을 하는 등 이별을 아쉬워하면서도 군사목에서 건승을 기원했다. 용봉동본당 청년회 회원 김정은(클라라)씨는 “박 신부님께서 저희 청년들과 함께 보낸 지난 1년간 추억이 많다”며 “저희들에게 영적으로 도움을 주셨던 것처럼 군대에서도 젊은 군인들을 어린 양처럼 잘 돌봐주셨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임관식은 절도 있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됐으며 교육훈련 우수자 시상식에서 이성현 신부(수원교구)가 육군참모총장상을, 김안식 신부(광주대교구)가 해군참모총장상 등을 받았다.

임관식이 끝나고 군종교구 남성대성당에서 유수일 주교 주례로 임관 축하 및 파견미사가 봉헌됐다. 유 주교는 강론에서 “사제 성화의 날과 임관식이 겹쳐서 더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고 운을 뗀 뒤 “농부가 눈물을 흘릴 정도로 고된 수고를 하고 기쁨 속에 수확을 하듯 여러분들은 힘든 훈련 끝에 기쁘게 임관했다”고 축하했다. 이어 “3년 전부터 군종교구 영세자 수가 줄어드는 등 군사목이 위기를 맞고 있지만 실망하지 않는다”면서 “임관 신부님들이 영혼 구원을 향한 사명감과 하느님 사랑에서 흘러나오는 형제애를 갖고 열심히 활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 군종장교 임관한 이성현 신부
“사람의 따스함 전하는 군종신부 될 것”

이성현 신부는 6월 28일 충북 영동 육군 종합행정학교에서 군종장교로 임관(군종사관 제77기)하며 서로 다른 두 가지 삶의 방향이 하나로 합쳐지는 오묘함을 느꼈다.

중고등학교를 다닐 때 신학교 입학을 고민하면서도 마음 한편에는 육군사관학교에 진학해 멋진 장교가 되겠다는 꿈도 간직했다. 사제와 군인이라는 기로에서 사제의 길을 택했던 이 신부였다.

“엄격한 규율과 규칙적인 생활이라는 공통분모를 지니지만 전혀 다른 인생행로였던 이 두 길이 10여 년이 흘러 제 삶의 자리에서 하나로 합쳐졌습니다.”

이 신부는 “본래 사제로서 가장 낮은 곳으로 가기 위해 해외선교에 뜻을 두고 있었다”며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이면 순명하는 자세로 받아들여야 했기에, 어렵다고들 하는 군종사제 직무를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했다.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7주간 병기본 훈련과 육군종합행정학교에서 3주간 이어진 군종장교 야전 주특기 교육을 마치고 장교 정복을 처음 받아 들었을 때 힘겨웠던 훈련기간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 “직업군인에게는 대위 계급장도 쉽게 다는 것은 아닌데 저는 그들보다 짧은 기간에 대위 계급장을 달았습니다. 그만큼 군종장교로서 보다 책임 있게 수행해야 할 사명이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2009년 병사로 입대했던 이 신부는 현재 병영문화가 10년 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급격하게 변화했고 군사목도 점점 힘들어진다는 사실을 익히 알고 있다.

“올해 4월부터 모든 병사들이 일과 시간 후에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병사들은 종교행사에 가지 않아도 할 거리가 생긴 것이죠.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기 위해 존재하는 스마트폰이 역설적이게도 사람 사이를 단절시키고 있습니다.”

이 신부는 늘 병사들과 간부들이 있는 곳을 찾아다니겠다면서 “작은 소리에도 귀를 기울이며 기계가 채워 줄 수 없는 사람의 따스함을 주는 군종신부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 신부는 임관식에서 육군참모총장상을 받았다. “생각지도 못한 큰 상을 받아 얼떨떨하고 조금 부담스럽기도 합니다. 열심히 군사목에 힘쓰라는 의미로 알고 어딜 가든지 제가 있는 곳에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임관하기까지 먼 길을 마다 않고 훈련장에 찾아와 격려해 주신 많은 선배 성직자와 교우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박지순 기자 beatles@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7-0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9. 16

2고린 13장 5절
자기가 믿음 안에 살고 있는지 여러분 스스로 따져 보십시오. 스스로 시험해 보십시오. 예수 그리스도께서 여러분 안에 계시다는 것을 깨닫지 못합니까? 깨닫지 못한다면 여러분은 실격자입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