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2월 13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군종교구 국군중앙본당 성모회, 용산역 노숙인 위한 봉사 펼쳐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겨울을 재촉하는 듯한 늦가을 비가 부슬부슬 내리던 11월 15일 군종교구 서울 용산 주교좌국군중앙본당(주임 하청호 신부) 오전 10시 미사에 20여 명의 여성 신자들이 참례했다. 침묵 속에서 미사가 시작되기를 기다리며 기도를 바치고 있던 여성 신자들은 국군중앙본당 성모회(회장 박부경) 회원들이었다. 국군중앙본당 바로 인근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 등에서 근무하는 직업군인 신자들의 배우자들이다.

박부경(안젤라·54) 회장을 비롯한 성모회 회원들은 미사가 시작되기 훨씬 전인 이날 오전 8시 즈음 성당 1층 친교실에 모였다. 용산역 구내에서 하루하루 정처 없이 생활하는 노숙인들에게 샌드위치와 커피, 음료수, 겨울용 옷가지를 나눠주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준비에 나선 것이다. 성모회 회원들과 본당 수녀원장 김 이시도라 수녀(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는 미사가 끝나고 다시 친교실로 내려가 노숙인들에게 나눠 줄 샌드위치를 마저 만들었다. 40인분 샌드위치와 음료수를 큰 가방에 차곡차곡 담고 겨울용 옷가지도 다른 가방에 포장해 승용차 트렁크에 실어 용산역으로 출발했다. 비가 오락가락 하는 궂은 날씨였지만 용산역 구내에서 생활하는 노숙인들에게 음식과 옷을 나눠주는 데는 큰 불편함이 없었다. 이날 준비한 음식과 옷가지는 30여 분 만에 동이 났다. 김 수녀는 “노숙인들을 돕더라도 개인 신상은 전혀 묻지 않고 그들의 자존심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하청호 신부는 성모회 회원들보다 먼저 용산역에 도착해 노숙인들과 담소를 나누면서 노숙인들이 당장 시급하게 필요한 물품들을 확인하고 있었다. 국군중앙본당 성모회가 용산역 노숙인들에게 1년여 전부터 매월 2~3회 음식과 옷가지 나눔을 하게 된 것은 하 신부가 보여준 모범에서 비롯됐다.

지난해 7월 국군중앙본당 주임으로 부임한 하 신부는 성당 주변을 혼자 걷곤 했고 용산역 노숙인들의 딱한 처지를 마주하게 됐다. 추운 날씨에 양말 한 켤레가 없는 사람, 바지 한 벌을 1년 내내 입는 사람 등 딱하기 이를 데가 없었다. 하 신부는 노숙인들이 생각날 때마다 용산역에 혼자 나가 가끔 막걸리 한 잔을 주고받으며 노숙인들의 애환을 듣고 그들에게 필요한 물품을 힘 닿는 대로 마련해 줬다. 국군중앙본당 성모회 회원들은 하 신부가 우리 사회 가장 소외되고 쓸쓸한 이웃에게 관심과 연민을 보이는 언행에 감화돼 “우리도 돕겠다”는 마음으로 노숙인들을 위한 봉사에 매월 꾸준히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 인터뷰 / 주교좌국군중앙본당 주임 하청호 신부

-“길 위의 노숙인들이 곧 고통받는 예수님”

하청호 신부(군종교구 주교좌국군중앙본당 주임)는 서울 용산역 노숙자들에게 음식과 옷가지 등을 나누게 된 계기에 대해 “성당 주변 동네를 둘러보다가 음성 꽃동네에서 만나 알고 있던 ‘깜상 할아버지’가 용산역 노숙인들을 모아 놓고 음식을 대접하는 모습에 감동 받았다”고 말했다. 하 신부는 이후 날씨가 너무 덥거나 추울 때, 혹은 불현듯 떠오를 때 용산역 노숙인들을 만나러 나갔다.

지난해 추석에는 명절에 더욱 외롭고 슬픈 노숙인들을 생각해 국군중앙본당 성모회 회원들과 뜨끈한 찌개와 돼지고기 요리를 만들어 용산역에서 노숙인들에게 대접했다. 하 신부는 “제가 요청하지 않았는데도 성모회 회원들이 스스로 1년여 전부터 매월 샌드위치를 만들고 옷이나 생필품을 모아 노숙인들을 돕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11월 15일에도 하 신부는 용산역 대합실 의자에 노숙인들과 마주 앉아 본당 성모회가 만든 샌드위치를 함께 먹으며 노숙인들이 긴급히 필요로 하는 것들을 살폈다. 노숙인들은 하 신부를 “신부님”으로, 하 신부는 노숙인들을 “형님”으로 불렀다. “운동화 한 켤레 사 주세요.”, “바지 지퍼가 고장 나서 더는 입을 수 없어요.” 등 하소연이 이어졌다.

하 신부는 “제가 할 수 있는 선까지는 컵라면 하나라도 도움을 주면 노숙인들이 더 안 좋은 쪽으로 탈선하지 않게 된다”며 “아무 할 일 없이 지옥 같은 시간을 보내는 노숙인들에게 말을 걸고 누군가를 만난다는 ‘계획’을 선물해 주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가장 큰 고통을 받고 가장 가난했던 예수님의 모습을 길 위의 노숙인들에게서 발견할 수 있다”면서 “이웃의 고통을 외면하면 내 마음이 불편하고 자유를 구속당하지만, 동참하면 자유를 회복한다”고 말했다. 하 신부는 “그리스도인은 향유의 인간이 아니라 윤리의 인간이라는 몸짓을 보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지순 기자 beatles@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11-26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2. 13

잠언 27장 9절
향유와 향이 마음을 기쁘게 하듯 친구의 다정함은 기운을 돋우어 준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