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4일
교구/주교회의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천주교 서울대교구, 미사 중단 연장

염 추기경,“주변 사람들을 돌보는 시간이 되도록 힘써 달라”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체 누그러지지 않는 가운데,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9()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의 중단을 잠정 연장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와 모임 중단 기간을 연장하며라는 제목의 담화문을 통해 현재 상황상 11일 이후에도 미사와 모임을 재개하기가 어렵다고 판단된다면서, “미사 중단 시기를 연장하고, 추후 상황이 호전되는 정도에 맞춰 미사 봉헌의 재개를 공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염 추기경은 사막 한가운데를 걷는 순례자의 심정으로 힘겹고 낯선 체험을 하고 있지만, 이 시간의 의미와 가르침을 깨닫는 것은 신앙인에게 주어진 과제라 생각한다면서 신자들에게 이 어려운 시기가 신앙적으로는 사순절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성찰하고 주변 사람들을 돌보는 시간이 되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교구 사제들에게는 신자들의 영적 돌봄을 위해 본당에 상주하며 신자들이 기도생활을 지속해 나가도록 인도해주길 당부하는 한편, 아침기도와 저녁기도 때 코로나 19 극복을 청하는 기도를 바치도록 권고하고, 본당 내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을 보살펴 달라고 전했다. 본당 일선에서 사목 재개 시점에 따른 혼선을 막기 위해 사순 제4주일(322)을 기점으로 미사 재개에 필요한 준비를 해나가도록 권고하기도 했다. 담화문 전문 하단 첨부

 

앞서, 서울대교구는 225교구 사제들과 신자분들에게 드리는 담화문을 통해 226(재의 수요일)부터 310일까지 한시적으로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의 중단을 발표했다.

 

신자들의 신앙 생활에 도움 주려는 노력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 중단이 이어지면서 서울대교구에서는 SNS와 가톨릭평화방송 TV를 통해 사순시기를 지내는 신자들을 격려하며 차분한 마음으로 기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움에 나서고 있다.

 

서울대교구 주교단은 가톨릭평화방송TV(이사장 손희송 주교) ‘TV매일미사에 직접 출연해 미사를 집전하고 강론을 하며 신자들을 만나고 있다. ‘TV매일미사는 성당에서 미사참례가 어려운 환자나 노인들에게 위안을 주기 위해 20058월부터 방송된 TV 프로그램이다. 이번 미사 중단 조치로 교구에서는 대송(代誦, 미사에 참례할 수 없는 부득이한 경우 묵주기도 5, 해당 주일 독서와 복음 말씀의 성경봉독, 희생과 봉사활동 등의 선행으로 미사 참례를 대신하는 방법)을 돕는 한 방법으로서 시청을 권유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의 시청률 및 유튜브 조회수가 10배 이상 급증할 만큼 신자들의 요청이 높아 방송 편성을 늘리며 신자들의 신앙생활을 돕고 있다.

*방송시간 TV: ~6, 12, 18, 2120/ 주일 6, 9, 12, 18, 21

라디오: 매일 5, 18

 

또한 교구 홍보위원회(위원장 손희송 주교)는 영상 프로젝트 코로나 19 극복을 염원하는 사제들의 메시지-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를 기획했다. 사제들이 신자들을 위해 강복 영상과 함께 짧은 응원 메시지를 손수 찍어 전하는 릴레이 영상으로, 가톨릭평화방송 TV 공식 유튜브 채널 가톨릭콘텐츠의 모든 것에서 볼 수 있다. 전임 교구장인 정진석 추기경도 영상 프로젝트에 참여해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미사에 참석할 수 없는 우리 교우 여러분께 슬플 때나, 기쁠 때나 항상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면서 우리 모두에게 풍성한 은총을 주시기를 기원하는 뜻으로 우리 함께 기도합시다고 전하기도 했다.

 

[별첨: 담화문 전문]

   

 

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와 모임 중단 기간을 연장하며

 

찬미 예수님

 

사랑하는 교구 신자들과 형제 사제 여러분, 주님의 은총과 평화를 빕니다.

 

우리는 코로나19’신자들과 함께 하는 미사’(이후 미사) 없이 사순절을 지내고 있습니다. 사막 한가운데를 걷는 순례자의 심정으로 힘겹고 낯선 체험을 하고 있지만, 이 시간의 의미와 가르침을 깨닫는 것은 신앙인에게 주어진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교구는 지난 225,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226일부터 310일까지 교구 내 본당의 미사와 모임을 중단했습니다. 그런데 현재 상황상 11일 이후에도 미사와 모임을 재개하기가 어렵다고 판단됩니다. 이에 교구는 미사 중단 시기를 연장하고, 추후 상황이 호전되는 정도에 맞춰 미사 봉헌의 재개를 공지할 예정입니다.

 

가능하면 사순 제4주일(3/22)부터는 미사를 재개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각 본당에서도 이와 같은 교구의 결정에 따라 미사 재개에 필요한 준비를 갖춰 주시기 바랍니다.

 

장차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 알 수 없지만, 하루빨리 국가와 사회가 안정되고 교회의 일상적인 사목이 회복되도록 기도를 청합니다. 사제들은 신자들의 영적 돌봄을 위해 본당에 상주하면서 신자들이 기도 생활을 지속해 나가도록 인도해주십시오. 특히 아침기도와 저녁기도 때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를 바치도록 권고하고, 본당 내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들을 보살펴 주길 바랍니다.

 

이 어려운 시기가 신앙적으로는 사순절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성찰하고 주변 사람들을 돌보는 시간이 되도록 힘써 주십시오. 사랑으로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바라보며 어려운 가운데서도 믿음을 잃지 않고 희망으로 서로 힘이 되어줍시다.

 

 

202039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2020-03-09 등록

관련뉴스

댓글0


말씀사탕2020. 7. 14

에페 4장 2절
겸손과 온유를 다하고, 인내심을 가지고 사랑으로 서로 참아 주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