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6일
교황청/해외교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미국 주교단, 연이은 총기 사고 관련 규제 촉구

텍사스·오하이오주 등 44명 사망... 인종주의·민족주의 정서 비난, 정치적 이해 배제한 방안 강조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미국에서 잇따라 발생한 총기 사고로 무고한 시민들이 사망하는 참사가 일어난 가운데, 미국 교회 주교단이 미국 사회에 만연한 인종주의와 민족주의 정서를 비난하며 총기 규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미국 주교회의는 5일 성명을 내고, 최근 연이어 발생한 비극적인 총기사고를 비난하며 “대통령과 의회에 정치적 이해관계를 배제하고, 무고한 생명을 제대로 보호할 방안을 찾아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8월 3~4일 미국 텍사스주 엘파소의 월마트와 오하이오주 데이턴, 지난 5월 버지니아주 버지니아비치에서 발생한 총기 사고로 44명이 사망하고, 60여 명이 부상을 당했다. 특히 ‘히스패닉계의 미국 침공’을 주장하며 시민들에게 총을 쏜 월마트 사고는 미국 역대 총기 사고 중 8번째로 많은 사상자를 냈다. 미국 교회의 전국 교구는 기도회와 추모 행사를 열며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상식적인 총기 규제 법안을 요구하고 나섰다.

미국 주교들은 “최근 몇 년 동안 우리 사회에 공개적으로 선포된 반이민, 반난민, 반무슬림, 반유다인 정서가 우리 사회에 증오심을 불러일으켰다”고 비난했다. 쉘튼 파브르(미국 주교회의 인종차별특별위원회 위원장) 주교도 “교회는 모든 공격용 무기 사용을 반대해왔다”며 “하루빨리 인종주의, 백인 우월주의 인식이 개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 주교회의는 성명에서 “우리나라를 감염시킨 사회 질병과 싸우는 방법을 논의해 사목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라며 “총격 사건이 끝을 맺도록 모든 신자가 치유를 위해 기도하고, 봉사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내 종교지도자협회 소속 성직자들도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확률적 테러’들은 집단의 악마화, 표적 폭력을 조장하고 있다”며 “입법 기관들이 총기 폭력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미국 정부에 따르면, 총기 사고로 인해 지난 2017년 한 해에만 4만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민간인 총기 소지는 3억 9300만 정으로, 1명당 1.2정꼴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정훈 기자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8-1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6

야고 5장 11절
사실 우리는 끝까지 견디어 낸 이들을 행복하다고 합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