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25일
교황청/해외교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교황, 특별 기도회 주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프란치스코 교황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유행으로 고통받는 인류를 위한 특별기도회를 주례하고 우르비 엣 오르비(Urbi et Orbi, 로마와 전 세계를 향해) 특별 강복을 내렸다. 이날 기도회와 특별 강복은 전 세계로 생중계됐다.

교황은 3월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3월 28일 오전 2시) 로마 성 베드로 대성당 입구에서 특별 기도회를 주례했다.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특별 기도회는 봄비가 내리는 텅 빈 성 베드로 광장에서 진행됐다. 기도회는 복음 봉독과 교황의 묵상 말씀, 성체 강복 순으로 진행됐다.

교황은 기도회를 시작하며 전능하고 자비로운 주님께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인류를 보시고 위로해 달라고 간청하며 기도회를 시작했다. 교황은 주님께 코로나19로 아프고 죽어가는 이들, 병자를 돌보느라 지친 의료진,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결정을 해야 하는 무거운 짐을 진 정치 지도자들을 돌봐달라고 간구했다.

교황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인류에 가져온 의미에 대한 자신의 묵상을 설명하며, 현재 전 세계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는 인류에 대한 주님의 심판이 아니라 무엇이 중요한지 그리고 지금부터라도 이에 따른 삶을 살아가라는 주님의 요청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은 “지금은 주님의 심판 시간이 아니라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지나가는 지를 선택하고 필요한 것과 아닌 것은 가려내는 판단의 시간”이라면서 “이것은 주님을 향한, 그리고 이웃들을 향한 삶으로 다시 되돌아가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교황은 우리 그리스도인에게는 풍랑에서 우리를 구할 닻과 키, 희망이 있다면서 “우리는 주님의 십자가로 구원을 받았으며, 그분의 십자가는 우리를 치유하고, 십자가는 그 어떤 것도 우리를 구원해주시는 주님의 사랑으로 떨어지지 않게 해 준다”고 역설했다.

교황은 “우리가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껴안는다는 것은 현세의 모든 고난을 껴안을 수 있는 용기를 의미한다”면서 “희망을 품기 위해 주님께 의지하는 것이야말로 바로 신앙의 힘으로, 이는 우리를 공포로부터 해방시켜주며 우리에게 용기를 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교황은 다양한 미디어로 기도회를 지켜보고 있는 전 세계의 모든 이들에게 “모든 이들의 건강과 풍랑 속 바다의 별이신 성모님의 전구로 여러분을 주님께 맡겨드린다”면서 “주님의 축복이 여러분에게 위로의 포옹으로 내리고, 주님께서 이 세상을 축복해 여러분에게 건강과 마음의 위로를 주시길 간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교황은 성체가 담긴 성광을 들고 우르비 엣 오르비 특별 강복을 전했고, 성 베드로 대성당의 모든 종이 전 세계로 울려 퍼졌다. 교황의 우르비 엣 오르비 강복은 대개 성탄과 부활, 그리고 새 교황이 선출됐을 때 이뤄진다. 이날 TV와 인터넷, 라디오 등으로 기도회에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는 전대사가 주어졌다.


최용택 기자 johnchoi@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3-3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5. 25

시편 86장 12절
주 저의 하느님, 제 마음 다하여 당신을 찬송하며 영원토록 당신 이름에 영광을 드리렵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