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
기관/단체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사랑이피어나는곳에]가족 모두 미국 이민… 홀로 조현병 투병에 생활고

가족 없이 살면서 알코올중독까지,,, 정신과 약 복용하면서 힘겨운 삶,,,정부지원금으론 의료비도 빠듯해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서울대교구 후암동본당 사회사목분과장 전삼진씨가 홀로 조현병을 앓으며 생활고에 시달리는 김용현(왼쪽)씨를 위로하고 있다.


“인터넷에 보니까 10kg짜리 묵은지가 1만 2000원에 팔더라고요. 거기에 고추장, 된장, 간장을 돌려가며 끼니를 해결하고 있어요. 쌀은 나랏미로 해결하고요. 약을 먹어야 하니 밥을 안 먹을 수는 없더라고요. 원래 맨날 라면만 먹었어요.”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서 혼자 사는 김용현(뚜리비오, 51)씨는 조현병 환자다. 조현병은 정신분열병으로, 사고와 감정, 지각, 행동 등 인격의 여러 측면에서 광범위한 이상 증상을 일으키는 정신 질환이다. 김씨는 항상 “너는 실패자야”라는 환청을 듣고, 누군가가 방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해 자신을 감시하는 느낌에 시달린다.
 

4형제 중 둘째로 태어난 김씨는 한국에 가족이 없다. 아버지는 일찍이 위암으로 돌아가셨다. 그가 군 복무 중이던 1991년 어머니와 형제들이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당시 큰형과 김씨가 한국에 남았고, 미국 시민권자가 된 어머니는 자녀 초청 이민을 시도했지만, 장남인 형만 미국으로 건너갔다. 경제적 형편으로 두 자녀를 모두 초청할 상황이 안 됐고, 김씨는 형에게 그 자리를 양보했다.

그러나 그 양보는 엄청난 외로움과 고통을 안겼다.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와 머물렀던 빈 후암동 판잣집의 적막은 지금도 잊히지 않는다.
 

제대 후 그 집에서마저 생활할 순 없었다. 미국에 있는 어머니가 집을 처분했기 때문이다. 그 후 그는 택배부터 대리운전, 건설현장 일용직 등 안 해본 일이 없다. 보증금 없이 월세가 저렴한 쪽방 집에 가까운 집들만 전전했다.
 

가족들에게 버림받은 상처는 그를 괴롭혔다. 하루에 소주 1~2병을 마시면서 자연스럽게 알코올 중독자가 됐고, 어느 날 경련을 일으켜 구급차에 실려갔고, 알코올 중독에 조현병 진단을 함께 받았다. 10년 전부터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매달 60만 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 LH에서 지원하는 전세자금 6500만 원으로 몸을 누일 방 한 칸은 마련했다.
 

정신과 약을 먹기 시작한 건 5년 전, 약물치료를 받으면서 아픈 곳이 늘었다. 정신과, 신경과에 비뇨기과, 정형외과, 내과까지 다니고 있다. 비급여 항목이 많아 한 달에 써야 하는 의료비가 만만치 않다. 늘 생계유지에 허덕인다. 반찬을 살 돈이 부족하다.
 

미국에 있는 가족과는 연락이 끊겼다가 최근에야 연락이 닿았다. 어머니가 미국에서 복지 지원을 받고 있다는 씁쓸한 소식도 들었다.
 

그는 마음 기댈 곳 없어 흔들릴 때마다 수첩에 편지를 쓴다.
 

“주님, 저는 가족과 이산가족이 되는 걸 원치 않습니다. 다시는 좌절과 혼돈의 시간을 갖고 싶지 않습니다. 마지막 날까지 함께 계셔 주세요. 건강과 행복, 비록 욕심일지라도 주님께 청원하면 안 될까요?”

이지혜 기자 bonappetit@cpbc.co.kr

 
후견인/ 전삼진(안드레아, 서울대교구 후암동본당 사회사목분과장)
 
▲ 전삼진 분과장

외롭고 힘들게 생활하는 형제님은 미국에 계신 가족에 대한 그리움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여러 질환이 함께 발생해 일할 수 없고, 기본적인 영양공급도 심각한 상황입니다. 따뜻한 후원을 부탁합니다.

 

성금계좌(예금주 : 가톨릭평화방송)

국민 004-25-0021-108  

농협 001-01-306122  

우리 454-000383-13-102

 

※김용현씨에게 도움 주실 독자는 17일부터 23일까지 송금해 주셔야 합니다. 이전에 소개된 이웃에게 도움 주실 분은 ‘사랑이 피어나는 곳에’ 담당자(02-2270-2421)에게 문의 바랍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1-01-1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1. 1. 21

2디모 2장 15절
그대는 진리의 말씀을 올바르게 전하는 일꾼으로, 하느님 앞에 설 수 있도록 애쓰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