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20년 2월 29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동정] 박찬복 신부, 마리아 수도회 한국지구장으로 임명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박찬복 신부가 마리아수도회 한국지구장으로 임명됐다.

1988년 마리아수도회에 입회한 박 신부는 1993년 첫 서원, 1997년 종신서원을 하고, 로마에서 사제 양성을 거쳐, 2003년에 사제품을 받았다. 이후 수도회의 수련장과 평의회원 및 한국 가톨릭 학교 법인 연합회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임명으로 박 신부는 1월 15일부터 5년 동안 지구장 소임을 수행하게 된다.

1817년 프랑스 보르도에서 복자 샤미나드 신부가 창설한 마리아수도회는 한국에서 목포 마리아회 고등학교, 인천 샤미나드 요양원, 인천 산곡동본당, 마리아니스트 에셈북스(옛 계성출판사), 마리아니스트센터(일일피정) 등을 운영하며 복음화 사업에 헌신하고 있다. 1960년 한국에 진출한 수도회는 올해로 60주년을 맞는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1-1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2. 29

2테살 3장 5절
주님께서 여러분의 마음을 이끄시어, 하느님의 사랑과 그리스도의 인내에 이르게 해 주시기를 빕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