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25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마산평협 백균철 신임 총회장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for you’가 아니라 ‘with you’! 함께한다는 것의 가치를 기억하고 함께 노력한다면 평신도 그리스도인으로의 삶은 더욱 풍성해질 것입니다.”

마산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백균철(바오로) 신임 총회장은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것은 무조건 남을 위해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을 향해 함께 걸어가는 여정”이라면서 “함께할 때 교구의 크고 작은 일도 더욱 쉽게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백 총회장은 2월 1일 열린 교구 평협 제50회 정기총회에서 26대 총회장으로 선출됐다. 백 총회장은 반송·사림동본당 회장에 이어 교구 수석부회장 등으로 활동하면서, 평협 활동의 의미와 그 중요성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적극 실천해온 바 있다. 그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마산교구민들은 교구의 크고 작은 일이 있을 때마다 특별히 더 잘 ‘뭉치는’ 긍정적인 면을 보인다”고 자부심도 드러냈다. 또한 이러한 특징을 바탕으로 “올해 교구가 당면한 가장 큰 과제인 교구청 신축을 성공적으로 이룰 주인공도 바로 교구민들”이라고 강조했다.

신임 총회장으로서 “모든 교구민들이 교회 안에서만이 아니라 교회 밖에서 이웃들에게 적극 다가가고 더불어 살아가도록 독려하는데 더욱 힘쓰겠다”는 뜻도 밝혔다.

“평신도 그리스도인의 가장 큰 특징은 세상 안에서 함께 살면서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것입니다. 교구민 개개인이 각자 삶의 자리에서 그리스도인답게 살아가는 것이 진정 복음화를 이루는 길입니다.”

아울러 백 총회장은 ‘함께’ 살아가는 여정 안에서 “감사의 마음을 잃지 않는다면 모든 일이 잘 풀릴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2-0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5. 25

지혜 8장 16절
집에 들어가면 지혜와 함께 편히 쉬리니 그와 함께 지내는 데에 마음 쓰라릴 일이 없고 그와 같이 사는 데에 괴로울 일이 없으며 기쁨과 즐거움만 있기 때문이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