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4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부평4동성당 성미술 작품, 인천 ‘성미술-교회문화유산’ 1호 선정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정병덕 신부(인천교구 부평4동본당 주임)는 부평4동성당 안에 설치된 성미술 작품들이 지난 6월 10일 인천교구장 정신철 주교에 의해 ‘2020년 인천교구 성미술-교회문화유산’ 제1호로 지정된 것에 대해 “가톨릭 신앙 유산을 담은 성미술 작품들을 온전하게 보존하고 후세에 영구적으로 전달하라는 취지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1961년 설정된 인천교구는 내년 교구 설정 60주년 사업의 하나로 교구 내 본당에 설치된 성미술 작품들을 심사해 교구 차원에서 ‘성미술-교회문화유산’으로 지정하고 보존하는 사업을 시작하며 부평4동성당 내에 설치된 가톨릭 원로 작가 조광호 신부(인천교구) 작품들을 ‘제1호’로 선정했다. 6월 14일 새 성당 봉헌식을 가진 부평4동본당으로서는 겹경사를 맞이한 것이다.

정병덕 신부는 “성미술 작가로 평생을 사신 조광호 신부님이 부평4동성당 성미술 작품 제작에 당신의 모든 역량과 경륜을 집약하고 응축했다”며 “조 신부님과는 새 성당 설계 단계부터 4년 가까이 성당 각 부분에 설치할 성미술 작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당을 다 지은 후에 성미술을 설치하는 것과는 달리 성당 설계부터 성미술 설치를 고려했기 때문에 성당 전체 구조와 성미술 작품이 유기적으로 조화를 이루고 성미술 작품 안에서 가톨릭 신앙의 정수와 은총을 발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성당 입구 위에 자리한 성체조배실 유리화를 통해 들어오는 신비스런 자연광은 침묵과 묵상, 하느님과의 만남을 연상시키며 그 기운이 성당에 들어서는 모든 이에게 은은한 향기처럼 퍼진다. 대성전 문 양면에 표현된 290여 개의 이콘은 거룩한 공간과 세속을 구분하는 거대한 경계다. 정 신부는 대성전 문 이콘에 대해 “이콘 안에는 세례성사를 포함한 7성사, 오병이어의 기적, 성경의 다양한 상징들이 모두 다 들어 있고 올리브와 녹색(그린)이 주조를 이루는 전체적 색상은 신자들로 하여금 차분한 마음으로 주님을 찬미하도록 이끈다”고 소개했다. 또한 “성당 내부 십자가의 길 14처는 신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낮게 걸려 있어 보다 가까이 예수님을 체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요즘 지어진 성당에서는 보기 힘든 세례대도 눈길을 끈다. 역시 조 신부 작품인 세례대는 차고 넘치게 흐르는 세례의 은총을 표현했다.

정 신부는 부평4동성당 성미술 작품들이 신자들에게 끼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신자들이 성미술 작품들을 보면서 세상에서 겪은 아픔을 치유하고 하느님의 은총을 명상할 수 있도록 필요한 곳에 필요한 성미술 작품을 섬세하게 배치했다”고 말했다. 또한 “부평4동성당을 새로 지어 봉헌하면서 제1대 성당(1964년 봉헌)과 제2대 성당(1981년 봉헌)의 역사와 전통이 성미술 작품들과도 연결되도록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정 신부는 부평4동성당 성미술 작품들이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는 매개체가 될 수 있는 점도 강조했다. “새로 지은 성당에는 담이 없습니다. 인천 도심인 부평 지역에서 오아시스가 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신자들뿐 아니라 비신자 주민들도 부평4동성당에서 위로와 쉼을 얻기를 바라고, 지역 예술가들에게는 문화, 예술의 장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지순 기자 beatles@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7-0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10. 24

시편 106장 1절
할렐루야! 주님을 찬송하여라, 선하신 분이시다. 주님의 자애는 영원하시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