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30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금기연 야고보의 산티아고 순례길 풍경] <2>설렘과 불안이 겹친 순례길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프랑스 길의 출발점인 ‘생 장 삐에 드 뽀흐’에서 시작하여 피레네를 넘는 첫날입니다. 해발고도 200m에서 시작하여 1430m까지 올랐다가 다시 900m로 내려가니 고도 변화가 심한 날입니다. 변화가 심한 것은 고도만이 아닙니다. 산이 높으니 맑다가 흐렸다가, 또 어느 순간엔 일부분에만 햇빛이 비쳐 사진과 같이 아름다운 모습이 연출되기도 합니다.

순례자들은 설레면서도 과연 무사히 순례를 마칠 수 있을지 불안한 마음으로 길을 재촉합니다. 한편으론 순간마다 달라지는 경이로운 모습에 감탄에 감탄을 거듭합니다. 돌아보니 이 또한 은총이자 축복이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12-0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9. 30

시편 47장 2절
모든 민족들아, 손뼉을 쳐라. 기뻐 소리치며 하느님께 환호하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