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4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이주민 꿈과 자립 돕는 유기농 아이스크림 매장 오픈

살레시오회, 하늘병원 조성연 원장 배려로 병원 1층에 매장 마련… 김평안 신부가 운영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살레시오회 한국관구가 7월 16일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에 이탈리안 스타일의 유기농 아이스크림 가게를 열었다. 재활치료 전문병원인 하늘병원 조성연(요셉) 병원장이 어려운 처지의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과 이주민 사목, 복음화를 위해 써 달라며 살레시오회 한국관구에 무상으로 제공한 병원 1층 매장에 문을 열게 된 ‘보스코 젤라또’다. 이날 관구장 최원철 신부 주례로 축복식을 열고 개점한 보스코 젤라또를 이끌게 된 관구 이주사목 담당 김평안 신부를 만나 개점 취지와 의미, 운영방향에 대해 들었다.

김평안 신부<사진>는 먼저 “보스코 젤라또에서 나오는 수익금은 이주민 사목을 위해 쓸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주민들이 아이스크림 매장을 소규모로 창업할 경우에는 젤라또를 어떻게 만드는지 가르쳐주고, 서빙은 어떻게 하고, 또 고객들을 어떻게 대할지 배우도록 해주고, 창업 이후에도 젤라또 제작 기계를 공유함으로써 계속해서 도와줄 것”이라고 했다.

김 신부는 이어 “부산 이태석 신부 기념관 ‘카페 프렌즈’ 안에 있는 보스코 젤라또가 이 신부님의 나눔 정신을 이어가며 청년 셰프들의 꿈과 자립을 지원한다면, 저희는 이주민들의 꿈과 자립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래 보스코 젤라또의 시작은 캄보디아 프놈펜 직업학교였습니다. 그 학생들이 이탈리아의 한 회사에서 기증한 기계로 젤라또를 만들어 공항과 호텔에 납품하며 자립하는 것을 본 직업학교 담당 양정식 신부님이 권오택(헤롤드) 수사님을 초대해 현장을 보여줬고, 현지 상황을 접한 수사님이 그 기계를 마련해 국내에서도 젤라또 사업을 한 게 씨앗이 됐지요.”

보스코 젤라또에서 판매하는 아이스크림은 우유ㆍ바닐라ㆍ피스타치오ㆍ초콜릿ㆍ트리플베리 젤라또 등과 우유를 넣지 않는 과일 소르베또(sorbtto) 등이다. 분유나 물을 섞지 않고 목장에서 갓 짜서 살균한 뒤 얼린 100% 원유로만 만든다는 점, 설탕 또한 백설탕을 쓰지 않고 유기농 비정제 설탕만 쓴다는 점, 과일 역시 서울대교구 우리농촌살리기운동본부와 협약을 맺어 유기농 제철 과일만 쓴다는 점이 특징이다.

김 신부는 또 “앞으로 가톨릭농민회 안동교구연합회에서 생산하는 유기농 쌀로 젤라또를 만들어 선보일 계획이며 당뇨 환자들을 위한 무설탕 젤라또도 시도해 보겠다”고 귀띔했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08-05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9. 24

시편 27장 4절
주님께 청하는 것이 하나 있으니, 내 한평생 주님의 집에 사는 것이로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