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2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부음] 의정부교구 신정순 신부 선종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의정부교구 신정순(금촌본당 주임, 사진) 신부가 3일 심근경색으로 선종했다. 향년 64세.

고인의 장례 미사는 5일 주교좌 의정부성당에서 교구장 이기헌 주교 주례로 거행됐다. 고인은 경기 양주시 장흥면 교구 성직자묘역에 안장됐다.

이 주교는 미사 강론에서 “신부님은 사제로 사는 그 자체를 하느님께 감사드린다는 말을 많이 하셨다”며 “36년 동안 신부님은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을 위한 착한 목자로, 솔직하고 소박하게 봉헌의 삶을 사셨다”고 추모했다.

신 신부의 신학교 입학 동기인 한만옥(평내본당 주임) 신부는 고별사를 통해 “산책하다가 쓰러졌다는 뜻밖의 소식에 어안이 벙벙했다”면서 “주님의 사제로 살다가 주님의 사제로 죽었으니 인간으로서 큰 영광과 은총을 입었다”고 말했다.

1956년 충북 음성군에서 태어난 신 신부는 1983년 사제품을 받고, 서울 대림동본당 보좌로 사목을 시작했다. 서대문ㆍ고덕동ㆍ금호동ㆍ주엽동ㆍ호원동ㆍ토평동 본당에서 주임으로 사목했다. 교포 및 병원 사목도 담당했다. 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4-1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2

시편 98장 12절
의인들아, 주님 안에서 기뻐하여라. 거룩하신 그 이름을 찬송하여라.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