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0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선교지는 지금] 주교님 빼놓고 아직도 누가 누구인지…/ 박영훈 신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솔웨지교구 내에서 사목 중인 사제들의 모임이 있었습니다. 서로 알아가는 것은 시간이 필요합니다. 자주 만나는 것도 중요하겠지요. 그래야 얼굴이 눈에 익고, 목소리가 귀에 익고, 체온이 몸에 익을 테니까요. 조급해한다고 될 일이 아닙니다.

보이는 외적인 것을 알아가기도 힘든 일인데, 내면은 오죽할까 싶습니다. 알아가는 과정이니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그러나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후원 계좌: 03227-12-004926 신협
(예금주 (재)천주교수원교구유지재단)
※ 문의: 031-268-2310(수원교구 사무처 해외선교실)

박영훈 신부 (잠비아 솔웨지교구 마냐마 본당)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4-2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0

시편 105장 3절
거룩하신 이름을 자랑하여라. 주님을 찾는 이들의 마음은 기뻐하여라.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