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2월 13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프란치스코 교황 일본 사목방문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소리 높여, 사랑과 평화의 하느님 나라를 전합시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사목방문과 그 메시지에 온 일본교회가 환호했다. 교황이 일본을 방문한 것은 1981년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이래, 이번이 두 번째다. 38년 만에 교황을 맞이한 일본 신자들은 뜨거운 호응으로 응답했다. 11월 23~26일 일본 나가사키, 히로시마, 도쿄에서 진행된 교황의 일본 사목방문의 모습과 그에 담긴 의미를 전한다.


■ 세계를 향한 메시지, 평화

이번 교황 사목방문의 두드러지는 메시지는 ‘평화’였다. 일본은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핵무기로 인한 피해를 입은 유일한 나라다. 교황은 11월 24일 하루 만에 나가사키의 평화공원, 26성인기념관을 방문하고, 나가사키현야구장에서 미사를 거행했을 뿐 아니라 히로시마 평화공원에서 행사를 마치고 도쿄로 이동했다. 다소 무리한 일정을 진행한 것은 그만큼 핵무기를 벗어난 평화를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교황은 핵무기 피해자들을 만나 위로하고 핵무기 피해지에서 발생한 비극을 상기시키면서, 이것이 비단 일본만의 문제가 아님을 강조했다. 교황은 나가사키에서 발표한 핵무기에 관한 메시지에서도 “핵무기금지조항을 포함해 핵무기 군비와 핵 확산 방지에 관한 주요한 국제적·법적 원칙을 따르며 지치지 않고 행동하고 호소해야 함”을 강조했다. 이어 교황은 히로시마에서 한 연설을 통해 “수많은 사람들이 섬광과 화염에 흔적도 없이 사라진 그 순간은 이 나라의 역사만이 아니라 인류의 얼굴에 영원히 새겨진 것”이라고 말해, 핵무기의 피해가 일본의 것만이 아님을 시사했다.

일본주교회의 정의와평화협의회 비서 미쓰노부 이치로 신부(조치대학교 교수·예수회)는 “현재 동북아시아는 여전히 냉전구조가 남아있고, 극도로 불안정한 국제관계에 있다고 말할 수 있다”며 “교황의 핵 폐기를 향한 생각이 핵 억지력을 이유로 하는 악의 연쇄에서 빠져나갈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일본에서 교황을 맞은 핵무기 피해자 중에는 한국인 피해자들도 함께 했다. 나가사키에서 봉헌된 미사에는 10명이 참례했고, 히로시마의 피해자 대표단에도 2명의 재일한국인 피해자들이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10명의 한국인 피해자들과 함께 나가사키를 찾은 한국원폭피해자협회 심진태 합천지부장은 “한국에도 핵무기 피해자가 있지만, 그 사실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다”며 “한국인 피해자들의 고통을 알리고, 전 세계에 핵무기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피해자들과 함께 교황의 방문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 모든 생명을 지키기 위해

태국 방문에 이어 진행된 이번 교황의 일본 사목방문은 ‘삼중대화’를 통한 아시아복음화의 현장이기도 했다.

삼중대화는 아시아주교회의연합회(Federation of Asian Bishops’ Conferences)가 아시아라는 삶의 자리에서 복음을 전하기 위해 1974년 제1차 총회를 통해 제창한 개념이다. 가난한 이들, 다양한 문화, 종교 전통이라는 세 가지 방면의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는 삼중대화는 제2차 바티칸공의회의 정신을 창조적으로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교황은 가난한 이들과의 대화의 모습으로 삼중대화, 즉 복음화의 모범을 보임과 동시에 이번 사목방문의 주제인 ‘모든 생명을 지키기 위해’의 의미를 부각시켰다. ‘모든 생명을 지키기 위해’는 교황의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마지막에 수록된 기도문의 문구다. 교황은 모든 생명, 즉 생태의 파괴가 가장 먼저 가난한 이들에게 위험이 됨을 강조하면서 생태와 사회정의가 별개가 아님을 끊임없이 가르쳐왔다.

교황은 이번 방일 기간 중 핵무기 피해자뿐 아니라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아직도 어려움에 겪고 있는 삼중재해 피해자들을 만났다. 삼중재해란 지진, 쓰나미, 핵발전소 사고로 일어난 재해를 말한다. 교황은 이들과의 만남을 “일본 방문 중 소중한 한 때”라고 표현하며 피해자들을 환대하고 위로했다. 교황은 11월 25일 아베 신조 총리와 관료들과의 만남에서 이 피해자들의 어려움을 전하고 정부차원에서 도움을 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 만남에서 핵발전소 사고로 800년 이상의 역사를 지닌 절을 떠나게 된 다나카 도쿤 스님은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상황이었지만, 이제 조금씩 걷기 시작했다”며 “(교황과의) 만남에 마음 깊이 감사한다”고 전했다.

또 교황은 11월 25일 도쿄대교구 마리아주교좌성당에서 열린 ‘청년과의 만남’ 행사에 일본에 거주 중인 난민신청자 5명과 난민 유학생 1명을 초대하기도 했다. 교황은 일본 정부에 이들을 비롯해 어려움에 처한 난민들의 난민신청을 허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카리타스재팬은 보도자료를 통해 “난민·이주민의 권리와 존엄이 지켜지지 않는 현상에 대한 교황의 발언을 진지하게 받아들여 그들에 대해 관용의 정책을 실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도쿄대교구장 기쿠치 이사오 대주교는 11월 24일 도쿄돔에서 열린 미사 중 “우리는 작은 공동체지만, 교황님의 격려에 힘입어 아시아의 형제자매와 손을 잡고, 함께 걸어 나가며 하느님께 받은 생명의 존엄을 지키고, 자비로우신 하느님의 치유와 희망의 복음을 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11-26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2. 13

1요한 1장 3절
우리의 친교는 아버지와, 또 그 아드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나누는 것입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