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9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이런 사목 어때요] 서울 도림동본당 이현종 야고보 장학회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서울 도림동성당(주임 최희수 신부) 입구에 들어서면 이현종 신부 동상이 인자로운 모습으로 신자들을 맞는다. 전쟁으로 혼란스럽던 1950년 7월 3일, 성당에 들이닥친 북한군의 총에 맞은 이현종 신부는 “당신들이 내 육신은 죽일 수 있어도 영혼은 빼앗아 갈 수 없을 것이오”라는 말을 남기고 하느님 품으로 돌아갔다.

이 신부가 세상을 떠난 지 70년이 지났지만 도림동본당 신자들은 그를 기억하기 위해 기념관을 짓고 기념사업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이 신부의 순교 정신과 신앙의 모범은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고 신자들의 마음을 풍성하게 채우고 있었다.

기념사업 중 지금까지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것이 바로 이현종 야고보 장학회다. 순교 당시 스물여덟에 불과했던 이현종 신부는 본당의 청소년과 청년들에 대한 사랑이 지극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신자들은 이 신부를 추모하고, 그의 뜻을 따르기 위해 ‘7·3회’를 1989년 자발적으로 만들었다. 지금은 개발과 함께 경제적 수준이 높아졌지만, 1980년대 당시 도림동 주변은 생활이 어려운 이들이 적지 않았다. 본당 신자들 중에도 기성회비를 내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7·3회는 장학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그렇게 1989년 발족한 이현종 야고보 장학회는 1년간 신자들의 후원금을 모아 1990년 첫 장학생을 선발했다. 첫 해에는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면서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대상으로 4명을 선발해 1년 등록금을 지급했다.

본당 주임 최희수 신부는 “1989년 당시 도림동성당 주변에는 어렵게 생활하시는 분들이 많았고, 특히 경제적인 이유로 기본적인 학교 교육조차 받지 못하는 청소년들이 적지 않았다”며 “당시 7·3회는 이현종 신부님 기념사업을 추진하면서 현양사업의 일환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청소년들을 돕기 위한 장학사업을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본당의 수많은 청소년 중 소수만을 선발하기 때문에 이현종 야고보 장학회는 철저한 심사를 거쳐 장학생을 뽑는다. 장학생 선발에서 가장 먼저 진행하는 것이 반장과 구역장의 추천이다. 반장과 구역장은 각 가정의 사정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장학금 지원이 필요한 지 여부를 객관적으로 검토해 추천한다. 이후 본당 사목위원 및 신자들로 구성된 장학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뒤 주임신부의 최종 승인을 거쳐 장학생이 선발된다. 기본적으로 성실한 신앙생활을 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도 장학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지 않고 신앙생활을 독려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하고 있다.

장학금은 전액 신자들의 후원금으로 꾸려진다. 2011년 260만 원에 불과했던 장학금은 다음해 626만 원으로 늘어나더니 2014년에는 1000만 원을 넘겼다. 도림동본당의 많은 신자들은 이처럼 이현종 야고보 장학금의 취지에 공감하고 이웃을 위한 선행에 기쁘게 참여하고 있다.

올해로 31회를 맞은 이현종 야고보 장학금은 청소년에서 청년으로 확대해 운영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 올해는 중고생 4명에게 각 100만 원씩, 대학생 2명에게 각 200만 원씩 장학금을 지급한다.

최 신부는 “무상교육이 확대됨에 따라 중고등학생에게만 지급했던 장학금을 대학생에게도 혜택을 주면 좋겠다는 의견이 모아졌다”며 “이현종 야고보 장학금은 단순히 물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청소년과 청년들이 이현종 신부님의 순교정신을 기억하고 그 안에서 더욱 열심한 신앙인이 됐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7-0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9

시편 19장 10절
주님을 경외함은 순수하니 영원히 이어지고 주님의 법규들은 진실이니 모두가 의롭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