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4일
기획특집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8월 15일 봉헌 앞둔 원주교구 배론성지 내 ‘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대서를 넘긴 7월 31일, 충북 제천시 봉양읍에 위치한 배론성지는 무더위가 한창이다. 뜨거운 뙤약볕 탓에 시원한 곳으로 자리를 옮길 법도 한데, 도심에서 볼 수 없는 푸르른 풍경들이 순례객의 발길을 붙잡는다. 마치 한 폭의 동양화 한 가운데 서있는 듯 성지 곳곳에서 아름다움이 묻어난다. 수려한 자연 속에서 쉼과 기도를 함께 할 수 있어 많은 순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론성지. 이곳에 또 하나의 기도할 수 있는 공간이 지어졌다. 바로 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다.


■ 신앙 못자리에 마련된 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

골짜기의 형상이 뱃바닥 같다는 데서 붙여진 배론. 이곳에 천주교 신자들이 살기 시작한 것은 1791년 신해박해 이후다. 그해 2월 교회 지도자로 활동하던 황사영이 배론에 숨어들었고, 이후 토굴에 은거하면서 자신이 직접 보고 들은 순교 사적과 김한빈, 황심 등이 전해 주는 박해 사실을 토대로 북경 주교에게 보내는 「백서」를 작성했다. 박해 이후 공동체가 파괴됐던 배론에 경기도 수원 출신인 장주기 성인이 1843년 정착했고, 1855년 초에는 이곳에 성 요셉 신학교가 설립되기도 했다.

배론성지가 순례자들의 발길을 붙잡는 또 하나의 요소는 두 번째 한국인 사제인 최양업 신부의 무덤이다. 배론은 최영업 신부가 사목 방문 도중 가끔 들러 휴식을 취한 곳이다. 1861년 문경의 한 교우촌에서 선종한 최 신부의 시신은 그곳에 가매장됐다가 11월 초 배론 뒷산으로 옮겨져 안장됐다.

우리나라 최초의 신학교가 세워진 곳이자 박해시기 교우촌과 최양업 신부의 무덤이 있는 배론성지는 한국교회의 역사를 함께한 의미 있는 공간이다. 수풀이 우거진 산골짜기에서 신자들은 신앙을 지켰고, 사제의 꿈을 키웠다. 배론성지·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 주임 배달하 신부는 “여러 가지 의미에서 배론성지는 명당 중의 명당”이라고 말한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기도할 수 있는 장소를 찾았던 신앙선조들이 선택한 배론성지야말로 기도하기 좋은 공간이라는 것이다.

이에 원주교구는 교구설정 50주년을 맞아 배론성지 내에 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를 짓기로 결정했다. 2018년 첫 삽을 뜬 기도학교는 공사를 마치고 지난 1월 성당을 먼저 봉헌했다.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두 차례 연기된 끝에 8월 15일 봉헌식을 앞두고 있다. 연면적 6900㎡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 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는 성당과 강당, 성체조배실, 객실, 식당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대규모 인원이 피정할 공간이 없었던 원주교구는 기도학교 건립과 함께 많은 교구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도할 수 있게 됐다.

회색 벽과 까만 지붕으로 지어진 기도학교는 유럽의 수도회를 연상케 한다. 가운데 중정을 두고 밖과 안이 분리된 이곳은 건물 안에서 조용히 기도에 집중할 수 있게 꾸며졌다. 하지만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면 완전히 새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기도학교 앞에 펼쳐진 푸른 잔디밭과 골짜기를 따라 흐르는 시원한 냇물은 보고만 있어도 마음이 치유되는 풍경이다.


■ 기도와 치유 이뤄지는 기도학교

“온갖 꽃들이 만발하는 5월의 봄과 녹음이 우거진 여름, 단풍이 흐드러지는 가을까지 배론의 사계절은 어느 하나 빼놓을 수 없이 아름답습니다. 언제든 아름다운 모습으로 순례자를 맞는 이곳에서 기도할 수 있는 것은 하느님이 주신 큰 행복이 아닐까요.”

배 신부는 배론과 사계절을 함께 보내며 느낀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자연과 하나 된 공간에서 하느님을 만날 수 있는 기쁨을 배론성지, 그리고 새롭게 마련된 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에서 체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1년간 자연이 주는 아름다운 선물 덕분에 행복했다는 배 신부는 기도학교에 오는 신자들에게도 아름다움 속에서 기도할 수 있는 행복을 나눠주고 싶다고 전했다. 배 신부는 “배론성지는 기도하기 좋은 자연적 환경뿐 아니라 최초의 신학교와 최양업 신부님의 묘소가 자리한 역사적 환경까지 갖춰진 곳”이라며 “8월 15일 봉헌식을 시작으로 이곳을 즐겁게 기도를 배울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나가고 싶다”고 설명했다.

기도를 배울 수 있는 학교라는 큰 주제 아래 세부적인 운영방안을 고민한 배 신부. 그가 말하는 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의 목표는 ‘나만의 기도를 찾고 신앙의 즐거움을 찾는 것’이다.

그는 “각자 타고난 성격과 기질이 다르듯이 자신에게 맞는 기도가 다를 수 있다”며 “자신에게 맞는 기도를 찾고, 이를 학문적으로 심화해 스스로 할 수 있는 3단계의 과정이 이뤄지는 공간으로 기도학교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양업 신부님의 묘소가 있는 성지의 의미를 살리고자 ‘순례중의 순례’를 주제로 피정과 순례를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구상 중이다.

배 신부는 “책으로만 배웠던 한국교회 역사, 신앙선조들의 이야기를 순례를 통해 직접 눈으로 보고 배우면 좀 더 즐겁게 신앙을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이 같은 프로그램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매달 다른 주제로 프로그램을 기획, 신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는 피정을 제공한다. 8월은 쉼, 9월과 10월은 각각 순교자의 길과 로사리오의 길, 11월은 인생의 길로 마무리된다. 내년 최양업 신부 선종 160주년을 맞아 올해 12월부터 1년간 최양업 신부의 삶을 주제로 12꼭지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배 신부는 “자신만의 기도를 찾고 좋은 환경에서 기도에 전념할 수 있다는 게 은총의 성모 마리아 기도학교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요”라며 “더불어 밥이 맛있다는 것도 기도학교에 한번쯤 오셔야 할 이유일 것 같네요”라고 웃음을 지었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사진 박원희 기자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8-0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9. 24

욥기 21장 2절
내 말을 귀담아듣게나. 그것이 바로 자네들이 나를 위로하는 것이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