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뉴스HOME  교구/주교회의  본당  교황청/해외교회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명/생활/문화  사진/그림
2019년 5월 23일
전체보기
복음생각/생활
교회/교리상식
성경속 시리즈
사목일기
정영식,강석진신부
아! 어쩌나?
사회 교리
성경
일반기사
*지난연재
 
전체뉴스
 
교구종합
본당
교황청/세계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활/문화
사진/그림
 
상세검색
 
뉴스홈 > 사목/복음/말씀 > 복음생각/생활    


[성당에 처음입니다만] (8)신부님은 빵·포도주 다 영하는데 왜 신자들은 빵만 먹나요

그리스도와 일치되는 두 가지 영성체 방법

▲ 교회는 1415년 콘스탄츠 공의회를 열어 평신도에게 성혈을 영하게 하는 것을 공식적으로 금지했으나 제2차 바티칸 공의회에서 부분 허용하였다. 【CNS 자료 사진】




나처음: 신부님, 몇 번 미사에 참여해 유심히 보니 성체와 성혈이라고 하셨던 빵과 포도주를 신부님만 혼자 드시고 신자들에게는 빵만 나눠주시더라고요. 신자들에게는 왜 포도주를 안 주시나요. 미사를 마치고 집으로 갈 때 음주 단속에 걸리지 않도록 하려는 배려심 때문에 그런 건 아니죠.



조언해: 얘! 나처음. 음주 단속 때문에 성혈을 영하지 못하게 한다는 게 말이 돼? 아무리 가톨릭교회를 몰라도 그렇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잖아. 너 정말 히트다 히트!



라파엘 신부: 나처음이 영성체 예식에 관심이 아주 많은가 보구나. 성체와 성혈을 모두 받아 모시는 것을 '양형 영성체'라고 한단다. 12세기 때까지 일반 신자도 사제와 똑같이 모두 양형 영성체를 했지.

그러다 13세기 들면서 유럽 교회에 성체 공경 신심이 퍼지면서 성혈을 한 방울이라도 흘리면 대죄를 면하지 못할 것이라는 두려움에 신자들이 양형 영성체를 꺼리는 경향이 늘어났어. 그리고 토마스 아퀴나스를 비롯한 당대 저명 신학자들이 "성체와 성혈 안에 그리스도께서 모두 온전하게 현존하신다"고 주장하면서 신자들에게 성체만을 영해 주는 '단형 영성체'가 보급되기 시작했단다. 그런데 교회 일부에서 양형 영성체만이 구원의 필수 조건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생겨났어. 또 어떤 이들은 성체를 멀리하고 성혈만을 모시려고 했어.

교회는 이러한 행위 모두를 이단으로 단죄하고, 1415년 콘스탄츠 공의회를 열어 평신도에게 성혈을 영하게 하는 것을 공식으로 금지했단다. 또 트리엔트 공의회도 그리스도께서 빵의 형상 속에 완전히 계시며 성혈을 모시는 것이 구원에 절대로 필요한 것이 아니라고 선언했지. 이후부터 평신도는 성체만을 모시게 되었지.

양형 영성체가 평신도에게 부분적으로 허용된 것은 불과 50여 년 전 일이란다. 1962년부터 1965년까지 열린 제2차 바티칸 공의회는 전례 개혁을 단행하면서 양형 영성체가 성찬 잔치의 표지를 더욱 완전하게 드러낸다는 이유로 허락했단다.

양형 영성체를 하게 될 경우 먼저 성체 교리에 대해 충분히 알고, 성사를 모독할 만한 어떠한 행동도 삼가야 한다는 걸 꼭 기억하렴.


리길재 기자 teotokos@cpbc.co.kr



[기사원문 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4.17 등록]
가톨릭인터넷 Goodnews에 오신 모든 분들께 축복이 함께 하시길..
오늘의 복음말씀
<너희 기쁨이 충만하도록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9-1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9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10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 11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성인
 고반(Goban)
 귀베르토(Guibert)
 데시데리오(Desiderius)
 데시데리오(Desiderius)
 레오니토(Leonitus)
 루치오(Lucius)
 메르쿠리알리스(Mercurialis)
 미카엘(Michael)
복자  바르톨로메오(Bartholomew)
 바실레오(Basileus)
 에우티키오(Eutychius)
 에우페비오(Euphebius)
성녀  에우프로시나(Euphrosyne)
 에피타치오(Epitacius)
 요한 세례자 데 로시(John Baptist de Rossi)
 윌리엄(William)
 율리아노(Julian)
 이보(Ivo)
 퀸시아노(Quintian)
 플로렌시오(Florentius)
최근 등록된 뉴스
[알림] 제19회 cpbc창작생활성가...
한복 차림 두 여인과 백합… 침묵과 ...
‘하느님의 종 133위’ 약전 8 /...
“진실한 말이올세다”… 순교자 83위...
소수 민족 삶의 질 향상에 주력… 청...
[현장 돋보기] 잔인한 5월
필리핀 산토 니뇨 아기 예수상 한국에...
[평화 칼럼] 누가 혼인 결합을 위해...
[사설] 장애인-비장애인 통합 신앙교...
[사설] 2019 한반도 평화나눔포럼...
cpbc-TV 전용 리모컨 나왔다
“식량 지원에 이념·사상 운운은 반...
“화해는 교회의 의지이며 하느님의 선...
주교회의 상임위원회, 생태환경위 총무...
[묵상시와 그림] 꽃보다 아름다운 당...
많이 조회한 뉴스
시민과 함께하는 안법고 110주년 기...
신학교 개방·성소 체험… “신부님 ...
[성당에 처음입니다만] (11)왜 여...
[생태칼럼] (41) 설악산 가는 길
청년 부르는 교회가 되려면 어떻게 해...
수도회 신부 김용기 사칭 신천지 포교...
새벽의 고요함 깨고 울려 퍼지는 은은...
[현장 돋보기] 5개 공소의 기적
지친 순례자 마음 치유할 ‘양업명상센...
염수정 추기경, 프랑스 오메트르본당 ...
거룩한 부르심에 “예, 여기 있습니다...
태국 교회 첫 복자이자 순교 사제… ...
“넌 야소(耶蘇)도 모르느냐?”… 모...
영남 선교 요람지, 신나무골성지 새 ...
[말과 침묵] 쇄신, 가난의 선물
청소년국 사목국
성소국 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운동본부 가톨릭출판사
교회사연구소 노인대학연합회
가톨릭학원 평신도 사도직협의회
화요일 아침

 가톨릭정보 가톨릭사전  가톨릭성인  한국의성지와사적지  성경  교회법  한국교회사연구소  가톨릭뉴스  예비신자인터넷교리
  서울대교구성지순례길  한국의각교구  한국천주교주소록  경향잡지  사목  교구별성당/본당  각교구주보  평양교구
  교황프란치스코  故김수환스테파노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추기경 염수정안드레아추기경
 가톨릭문화 Gallery1898  가톨릭성가  전례/교회음악  악보/감상실  가톨릭UCC 
 가톨릭신앙
      & 전례
7성사  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기도서  전례와축일  신앙상담  교회와사회  청소년가톨릭  청년가톨릭  캠프피정정보
바오로해  신앙의해 
  나눔자리 클럽  게시판  자료실  구인구직  설문조사  홍보게시판  이벤트  도움방  마이굿뉴스  청소년인터넷안전망 
  서울대교구본당게시판/자료실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