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2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국제기후종교시민네트워크, 기후위기 대응과 탈성장 위한 오이코스 포럼 개최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심각한 기후위기에 직면해 교회 안팎에서 많은 대안이 제시되고 있는 가운데, 기후위기로 인한 빈곤과 불평등의 관계를 지적하고 대응책을 내놓는 시간이 마련됐다.

한국천주교 남자수도회 정의평화환경위원회와 한국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생명평화분과, 작은형제회JPIC 등 가톨릭 단체를 비롯해 개신교와 불교, 원불교 등 주요 종교단체와 종교기반 연구소 10개 단체가 참여한 국제기후종교시민네트워크는 9월 24~25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후위기 대응과 탈성장을 위한 오이코스 포럼’을 개최했다. 오이코스(Oikos)는 그리스어로 집(house)을 뜻하며, 경제(economy)와 생태(ecology)의 어원이다.

기조강연을 맡은 인문학자 김경집(바오로) 교수는 기후위기 문제를 불평등의 악순환과 관련지어 설명했다. “환경과 경제는 떨어질 수 없는 문제로 부를 움켜진 소수의 사람들이 대부분의 경제를 움직이며, 환경 문제 역시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즉 가진자들의 쾌락을 위해 많은 약자들이 희생되는 구조 속에서 기후변화로 인해 받는 피해도 가난한 이들의 몫이 된다는 뜻이다. 김 교수는 되풀이되는 악순환에 대해 “가장 보편적인 가치인 인격성을 바탕으로 도덕성이 바로잡혀야 된다”며 “인격성과 도덕성의 회복이 먼저 이뤄지도록 돕는 것이 종교의 가장 큰 역할이다”라고 강조했다.

원불교환경연대 조은숙 사무처장은 발제에서 에너지 불평등 문제를 지적했다. 조 사무처장은 기후변화를 촉발한 온실가스 배출 문제에 대해 “역사적으로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의 책임이 큰 반면 이들이 기후변화로 인해 받는 피해는 미미하다”며 “반면, 이제 막 경제성장을 일구고 절대적 빈곤에서 벗어나고자 개발을 시작한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은 이미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로 해마다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 간다”고 밝혔다.

시민건강연구소 김성이 상임연구원 역시 “기후변화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혹독하게 영향을 준다”며 기후변화로 인한 건강불평등의 문제를 거론했다.

특별히 인도의 선주민(Adivasis) 활동가 골디 조지(Goldy M. George) 박사가 포럼에 참석해 “선주민과 불가촉천민, 여성, 노동자 계층 등 소외된 공동체가 환경 파괴와 돌이킬 수 없는 생태학적 손실, 토지 및 생계 손실 등의 가장 큰 피해자”라며 기후변화로 인해 나타나는 인도 안에서의 불평등한 상황을 알렸다.

예수회 인권연대연구센터 박상훈 신부는 프란치스코 교황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실천 윤리를 바탕으로 인권과 공동의 집인 지구를 위해 모두의 노력이 수반돼야 함을 밝혔다.

기후위기 상황이 불평등 문제를 수반한다고 의견이 모아진 가운데, 포럼에서는 이를 위한 탈성장과 대안경제가 제시됐다. 노동, 농민, 청년, 마을 공동체 등의 대표들이 발제자로 나서 현재의 위기는 인류 전체가 함께 노력해야 할 문제이며, 문명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올해 처음 개최한 오이코스 포럼은 기후생태위기의 해결과 성장담론을 벗어난 대안 시스템, 사회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매년 정기적으로 열기로 결정했다.


박민규 기자 pmink@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09-3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2

잠언 10장 10절
눈을 찡긋대는 자는 고통을 가져오고 미련한 말을 하는 자는 멸망에 이른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