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5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40년 전 5ㆍ18 나눔과 연대의 정신 되새긴다

광주대교구 정평위, 5·18 기념 연극 준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518민주화 운동 40주년 기념 연극 배우들이 공연 연습에 한창이다.



“80년 5월 우린 지옥에 있었다. 하지만 그 참혹한 봄을 지켜낸 것은 그 어떤 압박에도 꺾이거나 묻히지 않는 진실과 사람이었다.” (연극 ‘부치지 못한 편지’ 中)
 

올해 5ㆍ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연극 ‘부치지 못한 편지(작가 정경진, 제작 문화창작집단 그라제)’가 무대에 오른다. 광주대교구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김민석 신부)가 준비한 작품이다.
 

군인이 국민에게 총을 겨누고, 고립된 약자들의 치열한 항쟁이 폭도로 인정되었던 그 시절. 꿈을 펼쳐 보기도 전에 쓰러져 간 넋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또한, 죽음보다 끔찍한 기억을 끌어안고 살아가야 할 생존자들은 지금쯤 어떻게 살고 있을까? 연극 ‘부치지 못한 편지’는 이처럼 안타까운 의문을 가져본 이들에게 바치는 작품이다.
 

광주대교구 정평위 이윤택(요셉) 사무국장은 “1980년 당시 광주대교구가 5ㆍ18의 현장에 있었고 그러한 부분들 안에서 다시 한 번 5ㆍ18의 정신이 무엇일까 고민했는데 5ㆍ18의 정신은 결국 공동체 안에 나눔과 연대가 가장 큰 핵심이었다”며 “5ㆍ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준비하면서 공동체 안에 나눔과 연대의 정신을 기억하기 위해 기념 연극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과 목포에서 공연 준비가 한창이다. 광주 정평위는 목포에 있는 연극팀에 공연을 부탁했다가 5ㆍ18 민주화운동을 직접 경험하지 못한 세대로서 수도권 젊은 층의 정서적인 공감대를 확장하려는 의미를 담아 서울팀을 합류시켰다.
 

공연은 9월 26일 광주 국립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열린다.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을 녹화해 광주 CPBC 유튜브 채널에 올릴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최소한의 관객이 참석한 가운데 공연을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도재진 기자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20-07-2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5

시편 107장 31절
주님께 감사하여라, 그 자애를, 사람들을 위한 그 기적들을.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