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9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조광호 신부 개인전… 120여 다양한 작품 선보여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대표적인 ‘사제 화가’로 은퇴 이후 더욱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조광호 신부(인천교구)가 다양한 장르의 작품 120여 점을 출품하는 대형 개인전을 연다.

10월 23일부터 11월 4일까지 서울 명동 갤러리1898 전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총 3부로 이뤄진다.

제1부는 ‘여여(如如)의 창’ 시리즈 유리화, 제2부는 ‘관조하는 인간’(Homo Contemplans) 드로잉이고 제3부는 성모자(聖母子)에 관한 페인팅이다. 특히 제3부는 교회미술사에 나타나는 성모자 양식을 조 신부가 나름대로 패러디해 그린 작품들이다.

철학적이고 종교적인 주제를 그림으로 형상화한 이번 전시는 사제로서 작가가 일생을 거쳐 고민해 온 흔적을 엿볼 수 있는 종합적인 전시다. 또한 주제에 따라 장르를 넘나들며 작업하는 작가의 작품을 한 눈으로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조 신부는 “이번 전시는 지난 20여 년간 ‘진리의 창, 로고스의 암호’(The Code of Logos)라는 화두를 붙인 작업의 결산”이라며 “그림은 나에게 하늘을 향한 노아의 방주의 창과 같았다. 창이 없는 노아의 방주는 죽음의 방주였겠지만, 빛과 공기를 통하게 하는 방주의 창은 하느님을 향해 열린 생명과 희망의 상징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조 신부는 이러한 작업을 통해 존재하면서도 존재하지 않는 ‘있으면서도 없이 계시는 하느님’, 만물 속에 숨어 계신 하느님의 신비한 묘유(妙有)의 배후로서의 하느님을 경외로운 눈으로 바라보게 되었다고 고백한다.

‘감추어진 신성의 어두움을 향하여 나는 이제 내 작업의 종착지를 향하여 새로운 출발을 다짐해 본다. 이 세상 어디에나 있는 창, 안과 밖이 따로 없어 한 번도 열린 적이 없고, 닫힌 적이 없는 적막하고 고적한 창. 그 앞에 눈에 보이지 않는 바람처럼 죽는 날까지, 황홀한 외로움으로 서성이는 바람처럼 머물다 가기를 원한다.’(작가노트 중에서)

가톨릭조형예술연구소 대표이자 인천가톨릭대 명예교수인 조광호 신부는 국내외에서 30여 회의 개인전과 그룹전을 가졌으며, 대구 주교좌범어대성당, 부산 남천주교좌성당 유리화와 서울 서소문성지 기념탑 및 서울 지하철 2호선 당산철교 구간 대형 벽화 등을 제작했다.

※문의 02-727-2336~7 갤러리1898


김현정 기자 sophiahj@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19-10-22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9

아모 5장 24절
공정을 물처럼 흐르게 하고 정의를 강물처럼 흐르게 하여라.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