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20년 2월 29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새 책] 「열정과 행복」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이정도(가롤로·대구 대봉본당) 경북대 명예교수가 세 번째 시집 「열정과 행복」을 펴냈다. 2016년 펴낸 「바람과 노을」 이후 3년 만이다.

이번 시집에는 자연과 삶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담은 작품 100편이 실렸다. 이 교수는 이 시집에 대해 “산 정상에 오르기 위해서는 산길을 걸어가야 하고, 가다가 쉬기도 하며, 산에 오른 누군가를 만나기도 한다”며 “행복이란 것은 정상에 오른 순간이 아니라 산을 오르는 과정에 있다는 것을 시로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하느님의 뜻대로, 자연의 순리대로 살면 행복할 수 있다”고 말한 이 교수는 행복이란 부와 권력을 가진 사람에게서가 아니라,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최선을 다하며 열정적으로 살아가는 이들의 희망과 간절한 기도에서 찾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세민 기자 semin@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1-1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2. 29

시편 103장 8절
주님께서는 자비하시고 너그러우시며 분노에 더디시고 자애가 넘치신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