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9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그림 시편」 펴낸 ‘빛의 화가’ 김인중 신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지금도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는 하느님의 창조. 그 무한한 힘의 한 컷을 포착한 듯 김인중 신부(도미니코수도회)의 그림들은 생명력이 넘친다. 화폭 위에서 해체된 색과 형태는 하늘에 쓰인 아름다운 글처럼 자유롭다. 한국에서 미술대학을 졸업하고 프랑스로 건너가 1974년 도미니코수도회에서 사제품을 받은 김인중 신부. 사제가 된 뒤에도 활발히 작품 활동을 펼친 그는 ‘빛의 화가’라 불리며 프랑스인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저의 그림은 예수님의 존재를 잘 발견할 수 있도록 돕는 하나의 수단일 뿐”이라고 밝힌 김 신부는 「그림 시편」(381쪽/10만원/블루베르미디어)을 펴내며 예수님과 만날 수 있는 길로 신자들을 인도한다.

김 신부가 시편의 내용에 자신의 그림을 더한 책을 내게 된 것은 오래전 있었던 특별한 인연에서 비롯됐다.

“30년 전, 프랑스에서 작은 전시회를 열 때였어요. 십여 명의 유다인이 전시를 보더니 감동을 했다며 눈물을 글썽이더군요. 그러더니 제게 ‘가톨릭과 유다교의 벽을 무너뜨린 역할을 당신이 해냈다’며 ‘제 그림 앞에서 기도를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종교적 장벽을 넘어 통합할 수 있는 힘을 그림에서 찾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죠. 그일을 계기로 제 그림과 시편을 엮은 책을 내고 싶다고 다짐했습니다.”

아울러 종교 간 갈등과 사회적 분열이 팽배한 이 시대에 시편이 전하는 메시지를 많은 사람들이 기억해줬으면 하는 이유도 컸다.

“가톨릭교회뿐 아니라 유대교, 로마 정교회 등 많은 종교인들이 시편과 함께 기도를 합니다. 그 안에 담긴 화합과 통합의 메시지는 시대와 종교를 초월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김 신부가 시편에서 가장 좋아하는 구절은 89편이다. ‘당신께서는 인간을 먼지로 돌아가게 하시며 말씀하십니다. ‘사람들아, 돌아가라.’ 정녕 천 년도 당신 눈에는 지나간 어제 같고 야경의 한때와도 같습니다.’

김 신부는 “제가 그림을 그리는 목적이 바로 이 안에 담겨있다”고 설명한다. 이어 “우리의 천년은 하느님의 하루와 같다는 메시지는 내가 현재를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돌아보게 한다”며 “시편을 묵상하며 제가 얻은 답은 영원한 현재를 그림으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신부에게 그림은 표면을 치장하는 장식도 아니고 자기 심리의 표현 수단도 아니다. 오늘 아침 무심코 올려다본 하늘에서 내리쬐던 햇살, 오후 산책 중에 만난 연분홍 진달래와 철쭉에서 발견한 하느님에 대한 감사함을 캔버스에 옮길 뿐이다.

“내 작업이 의미가 있다면 언젠가 내가 공을 들였던 교회들을 누구나 순례할 수 있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가톨릭교회라는 종교와는 무관하게 누구든 아름다움을 찾아나서는 이들에게 말입니다. 내 작품은 우리네 가슴에 선뜻 다가오는 아름다운 모자이크처럼 어떠한 주장이나 선동이 없는 온전한 봉헌일 뿐입니다.”

※구입 문의: 010-5659-0913 김인중 인스티튜트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4-2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9

2사무 24장 14절
주님의 자비는 크시니, 사람 손에 당하는 것보다 주님 손에 당하는 것이 낫겠소.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