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0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소프라노 조수미씨 ‘아베 마리아’ 영상 통해 위로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세계적인 성악가 소프라노 조수미(아기 예수의 데레사)씨가 ‘아베 마리아’로 전 세계인들의 아픈 마음을 달래 줬다.

조씨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과 홈페이지(www.josumi.com)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지구촌 많은 이들이 고통받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어려움 속에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들에 대한 특별한 감사를 전했다.

조씨는 “모든 용감한 의사와 간호사, 그리고 지금 이 순간 고통받고 있는 모든 이들을 위해 슈베르트의 아베마리아를 부르겠다(For all the brave doctors and nurses, those fighting the disease and all the people who are suffering in this moment, I would like to sing Ave Maria by Schbert)”고 영어로 인사를 전한 데 이어 직접 피아노 반주를 하며 노래했다.

특히 슈베르트 ‘아베 마리아’의 원곡 가사는 독일어지만, 조씨는 성모송의 내용을 담은 라틴어 가사로 불러 기도의 의미를 더했다.


김현정 기자 sophiahj@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4-2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8. 10

디도 2장 2절
나이 많은 남자들은 절제할 줄 알고 기품이 있고 신중하며, 건실한 믿음과 사랑과 인내를 지녀야 합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