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4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문화를 읽어주는 예수」 펴낸 김민수 신부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교회는 새로운 환경에 직면했다. 물리적인 접촉이 제한되면서 미사는 물론이고 소공동체 모임과 성사집행에 어려움이 생긴 것이다.

하지만 물리적인 환경이 변했다고 해서 신앙생활이 중단될 수는 없다. 서울 청담동본당 주임이자 한국가톨릭문화연구원 원장인 김민수 신부는 “교회 역시 코로나와 공존해야 함을 전제로 신앙생활을 지속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며 “이제 교회는 면대면 소통에 바탕을 둔 오프라인 사목뿐만 아니라 예기치 못한 코로나19로 인한 비상시국에는 온라인 소통과 함께 하는 통합 사목의 형태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강조했던 새로운 열정, 새로운 방법, 새로운 표현을 통한 ‘새로운 복음화’가 필요한 때인 것이다. 코로나19 뿐 아니라 또 다른 위기들이 우리의 신앙생활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 신부는 “사목은 당대 사회의 변화상 또는 그 시대의 문화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며 “사회·문화적 시각과 감각이 본당사목과 신앙생활에 스며들 때 새로운 교회문화가 계속해서 생성되고 정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본당 사목자로 오랜 시간 사목현장을 지켰던 김 신부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복음화를 실현할 수 있는 방법들을 정리했다. 「문화를 읽어주는 예수」에는 김 신부가 사목과 선교에 문화적 접목을 시도한 다양한 경험들이 담겼다. 1장에서는 디지털 문화가 교회와 신앙인에게 어떠한 영향을 주고 있는지 다루고, 2장에서는 문화를 활용한 다양한 본당 사목을 소개한다. 또한 3장에서는 다양한 문화 속에서 올바른 신앙생활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을 제시하며, 다양한 사회문화적 현상을 신앙인으로서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도 4장에서 다룬다.

김 신부는 “이 시대에 필요한 사목은 평신도가 중심인 사목”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다양한 문화 가운데 자신의 취향에 맞는 것을 골라서 향유하는 현대인들에게 한정된 것만을 제시하는 교회의 사목이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다”며 “사람들의 삶의 방식과 양식이 바뀌기 때문에 그 코드에 맞춰 사목을 변화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신부는 열린 사목으로 나아가기 위해 대중문화와 소통하는 교회, 복합 문화공간으로 성당 공간 활용 등 다양한 대안을 제시했다. 또한 단체박람회, 청년 해외봉사활동, 책 읽어주는 사제 등 사목과 문화의 만남을 실천했던 사례들도 책을 통해 소개한다.

김 신부가 신앙과 문화의 만남을 강조하는 이유는 우리의 신앙이 정치·경제·문화 모든 분야와 무관하지 않기 때문이다. 김 신부는 “우리의 일이, 우리의 삶이 곧 기도가 돼야 한다”며 “이것이 바로 행동으로 하는 기도”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책을 통해 많은 신앙인들이 개인적인 신앙생활 뿐 아니라 사회적인 분야에서도 어떻게 신앙을 실천할 수 있는지 생각해볼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경화 기자 mkh@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08-04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9. 24

필립 4장 13절
나에게 힘을 주시는 분 안에서 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