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4일
생명/생활/문화/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문화단신] 김회준 개인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조각을 전공하고 성미술 작품을 만들어 온 김회준(요한 사도) 작가가 개인전을 연다. 주로 스테인리스 스틸을 재료로 작품을 만드는 그는 일부러 안이 보이도록 거칠게 용접해 표현하는 기법을 통해 내면의 세계(이상)와 외면의 세계(현실)를 동시에 그려내고 있다.

2009년부터 ‘door’(문) 작업을 통해 삶에 대한 태도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담았던 김 작가는 현재 ‘pain’(고통)과 여정 시리즈를 주로 작업하고 있다.

김 작가는 “안과 밖의 경계를 두고 나 자신을 솔직하게 바라보는 작업을 통해 관객들과 소통하고자 한다”고 말한다.

11월 3일까지 서울 명동 갤러리1898 제2전시실.


김현정 기자 sophiahj@catimes.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신문 2020-10-2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20. 12. 4

로마 12장 15절
기뻐하는 이들과 함께 기뻐하고 우는 이들과 함께 우십시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가톨릭성인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