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2월 8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사진묵상] 등잔에 기름 미리 채워놓아야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예수님께서는 신랑을 맞으러 가는 슬기로운 다섯 처녀와 어리석은 다섯 처녀를 예로 들어 하늘나라를 설명하셨다. 그리스도인들은 언제나 하느님의 잔칫상에 합당한 준비를 위해 자신의 등잔에 기름을 채워야 한다.



이힘 기자 lensman@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7-11-07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2. 8

로마 15장 13절
희망의 하느님께서 여러분을 믿음에서 얻는 모든 기쁨과 평화로 채워 주시어, 여러분의 희망이 성령의 힘으로 넘치기를 바랍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