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9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사진묵상]주님 곁에서 사색하다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러시아의 저명한 소설가 안톤 체호프는 “인간은 태어나서 고뇌하다가 죽는다”고 했습니다. 인간이 자기 인생을 위해 고뇌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진실한 삶을 살지 않는다는 뜻일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그러나 자기 인생을 위해 시달리면서까지 괴로워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삶의 평화와 사랑, 구원을 주시기 때문입니다.

주님께서 “내 오른쪽에 앉아라”(마르 12,36) 하고 초대하십니다. 주님 곁에서 삶을 사색하는 것이 참인생입니다.

리길재 기자 teotokos@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7-03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7. 19

고린토전서 13장 2절
내가 예언하는 능력이 있고 모든 신비와 모든 지식을 깨닫고 산을 옮길 수 있는 큰 믿음이 있다 하여도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