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하루동안 열지 않습니다.
2019년 11월 19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사진묵상] 또박또박 천천히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세월의 풍파 헤쳐온 손에 뭉뚝한 연필 쥐고 새로운 배움을 꾹꾹 눌러 종이에 새긴다. 누군가는 ‘배움에 때가 있다고 하지만 배움과 만남으로 거듭나는 데 때가 어디 있으랴. 우리가 주님과 만나 새 생명을 얻을 때 그렇듯…. 팔순을 훌쩍 넘긴 나이에 한글을 배우는 어르신의 손이 ‘배움에도, 주님을 모심에도 늦음이란 없다’고 말하는 듯하다.

백영민 기자 heelen@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11-06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1. 19

1요한 3장 2절
사랑하는 여러분, 이제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입니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