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4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묵상시와 그림] 두 사람

시와 그림: 김요한(시인)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미국에서 남북전쟁이 끝나자

  전쟁터로 나갔던 병사들이

  고향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때 한마을에 살던 두 병사도

  함께 돌아왔습니다.


  그들이 마을 입구에 다다랐을 때

  마침 하얀 교회당이 보였습니다.

  그러자 한 병사가 말했습니다.

 "여보게! 우리 하느님께 감사기도를 하고 가세."

  그러자 다른 병사가 말했습니다.

 "무슨 소린가? 저기 술집에 가서

  실컷 술을 마시며 자축을 하세."

  그래서 한 병사는 교회로 가고

  다른 한 병사는 술집으로 갔습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30년 세월이 흘렀습니다.

  30년 후 - 그때 술집으로 갔던 병사는

  술주정뱅이가 되어 감옥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교회로 갔던 병사는 미국의

    대통령 클리 브래드가 되어 있었습니다.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4-03-09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10. 14

마태 11장 28절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 QUICK MENU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