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0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정미연 화가의 그림으로 읽는 복음] 주님 세례 축일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 (마르 1,11)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예수님이 세례를 받습니다.

“나는 몸을 굽혀 그분의 신발 끈을 풀어드릴

 자격조차 없다”고 요한 세례자가 말한

 바로 그분입니다.


 영원으로부터 계시는 하느님 말씀이

 사람이 되어 세상에 오셨을 뿐 아니라

 당신 신발 끈을 풀어드릴 자격조차 없다는

 사람에게서 세례를 받습니다.


 그분의 세례는

 당신 자신의 뜻보다

 하느님의 뜻을 이루기 위함입니다.


 그 모습이

 하느님 보시기에 좋았습니다.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강물이 춤을 춥니다.

 물고기들이 함께 기뻐하며 뛰놉니다.


 겸손하게

 하느님 보시기에 좋은 생각을 품고

 좋은 일을 할 때  

 세상이 기뻐하고 춤을 출 것입니다.


 세상은 하느님의 작품입니다.

 그 세상이 우리 앞에 펼쳐져 있습니다.

  

이창훈 기자 changhl@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5-01-1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0

디모테오전서 4장 4절
하느님께서 창조하신 것은 다 좋은 것으로, 감사히 받기만 하면 거부할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