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2일
사진/그림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정미연 화가의 그림으로 읽는 복음] 연중 제2주일

“와서 보아라” (요한 1,39)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길을 갑니다.

제대로 가는가 싶었는데

가도 가도 제자리인 듯합니다.

잘못된 게 아닌가 조바심이 쌓입니다.



마음은 답답하고 몸엔 피로가 깊어갑니다.

어찌할 줄 몰라 서성이다가

그만 주저앉아 버립니다.



그때

들리는 소리

‘그분이시다.’



그 말에 숙였던 고개를 듭니다.

무거운 몸을 다시 일으켜

그분을 향합니다.

“와서 보아라.”

이 말씀에 두 귀가 번쩍 뜨입니다.

말씀하시는 그분의 눈빛에 사로잡히고 맙니다.



그분 뒤를 따르나 했더니

어느새 그분 안에 있습니다.

눈을 뜨고 보니

사방이 온통 그분의 숨결로 가득합니다.



진리이신 분

희망이신 분

사랑이신 분



참 생명이신

그분 안에서 우리가 숨 쉬고 있습니다.



이창훈 기자 changhl@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5-01-18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2

1코린 1장 31절
자랑하려는 자는 주님 안에서 자랑하라.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