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
본당/공동체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눈높이 맞춘 교리 수업에 성경 쉽게 읽어요!”

문래동본당 첫영성체 교리 수업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서울 문래동본당 첫영성체반 어린이들이 김종국 주임 신부와 복음 말씀을 읽고 있다.



“어린이 중에 누가 야고보서 말씀을 읽어 볼까요?”

서울 문래동성당. 본당 주임 김종국 신부의 말에 어린이들이 성경을 찾더니 너도나도 손을 든다.

문래동본당 첫영성체반 어린이 47명은 첫영성체를 앞두고 2주간 교리 교육에 참여했다. 김 신부는 어린이들을 “작은 예수님”이라 부르면서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직접 교리를 가르쳤다. 아이들이 성체를 모시기 전 마음가짐을 올바르게 하도록 돕기 위해서다. 어린이들은 매일 아침 9시에 성당에 모여 미사 예절을 익히고 성경 찾는 법을 배웠다. 첫영성체 전까지 지켜야 할 실천사항도 있었다. 어린이들은 방 청소하기, 바른말 쓰기 등 약속을 실천했다.

최가빈(에스더, 초3)양은 “아침 일찍 성당에 오는 게 힘들었지만, 점점 재밌어졌다”며 “이제 성경 찾는 것도 어렵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김 신부는 “첫영성체 교육은 어린이들의 인격 형성에 도움이 돼야 한다”며 “교회와 부모님들은 아이들이 성경을 읽으며 말씀의 맛을 알고, 예수님처럼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전은지 기자 eunz@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1-30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4

히브 10장 22절
진실한 마음과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하느님께 나아갑시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