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0일
본당/공동체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성빈센트암병원 개원, 최첨단 ‘전인적 돌봄’ 약속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성빈센트암병원 봉헌 미사 중 이용훈 주교가 암병원을 축복하고 있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병원장 김선영 수녀)은 6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중부대로 93 병원 현지에서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 주례로 ‘성빈센트암병원’ 봉헌 미사와 개원식을 거행하고, 공식 진료에 들어갔다.

지하 4층, 지상 10층 규모로 건립된 ‘성빈센트암병원’은 폐암ㆍ위암ㆍ대장암ㆍ비뇨기암ㆍ유방갑상선암센터 등 총 11개 암 센터를 비롯해 암스트레스 클리닉을 운영한다. 100병상 규모 전용 병동도 갖췄다. 이로써 성빈센트병원은 1967년 개원 이래 51년 만에 경기 남부지역 최초로 암 병원을 운영하게 됐다. 김성환(안드레아, 방사선종양학과) 교수가 초대 원장을 맡았다.

성빈센트암병원은 빠른 치료ㆍ협진치료ㆍ첨단치료ㆍ믿음치료로 ‘전인적 돌봄’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질환’과 ‘치료’ 중심의 협진 시스템, 다학제 통합 진료체계를 갖췄다. 또 최첨단 방사선 치료 장비를 도입하는 등 정밀 진단과 치료가 가능한 현대 의학 장비도 구축했다.

특히 암환자와 보호자가 더욱 안정된 환경에서 치료를 받도록 전 과정을 환자 중심으로 운영한다. ‘암 전담 코디네이터’, ‘암환자 전용 핫라인’을 두고 내원 환자 밀착 관리를 통해 발 빠른 진료를 펼치게 되며, 최초 진단부터 검사, 치료까지 모든 과정이 암병원 안에서 유기적으로 진행되도록 검사실, 항암 주사실, 암환자 전용 병동, 힐링존 등을 갖췄다.

성빈센트암병원은 이를 통해 암 질환 예방과 조기 치료, 전인적 돌봄을 구현하는 경기 남부지역 암 치료 허브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성빈센트병원 내원자 수는 지난해 기준 연간 외래환자 100만여 명, 입원 환자 20만여 명에 이른다.

이용훈 주교는 미사 강론에서 “지금껏 51년간 빈센트 성인의 정신을 본받아 한결같은 모습으로 사랑과 섬김의 전인적 치료를 위해 노력해온 성빈센트병원이 암병원 건립과 함께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며 “많은 환우가 이곳에서 건강을 회복하고, 하느님 나라 건설에 이바지하며 평화롭게 살아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성빈센트병원장 김선영(데레시타, 수원 성 빈센트 드 뽈 자비의 수녀회) 수녀는 “병원의 주보이신 빈센트 성인의 말씀대로 환자들 안에 계신 주님을 사랑하고 섬기며 사람이 중심이 되는 성빈센트암병원이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8-09-11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7. 20

집회 13장 14절
네 목숨을 다하여 주님을 사랑하고 그분께 너를 구원해 주시기를 청하여라.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