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뉴스HOME  교구/주교회의  본당  교황청/해외교회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명/생활/문화  사진/그림
2017년 12월 13일
전체보기
사회사목
사랑나눔
언론/병원/교육/성지
수도회
단체
 
전체뉴스
 
교구종합
본당
교황청/세계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활/문화
사진/그림
 
상세검색
 
뉴스홈 > 기관/단체 > 사랑나눔    


[사랑이 피어나는 곳에] 암 수술 후 홀로 투병하는 문학선씨

가정 폭력으로 이혼 후 힘겹게 살아, 시한부 판정받고 항암 치료로 연명

▲ 연은수(왼쪽) 신사동본당 빈첸시오회장이 얼굴을 감싼 채 흐느끼고 있는 문학선씨의 등을 다독이며 위로하고 있다. 남정률 기자



서울 은평구 가좌로 다세대주택 지하 월세방에서 만난 문학선(아기 예수의 데레사, 57, 서울 신사동본당)씨는 가쁜 숨을 고르느라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막 화장실을 다녀온 참이었다. 두 계단밖에 되지 않는 화장실 계단을 오르내리는 것이 그토록 힘들다.

문씨는 지금껏 버티고 움직이는 것이 기적이나 다름없는 암 환자다. 2014년 1월 유방암 수술로 오른쪽 가슴을 도려내고 12차례 항암 치료를 받았다. 2015년 7월에는 암이 목에서 척추를 따라 골반까지 전이된 것을 확인했다. 수술이 어려워 항암 치료만 받다가 2016년 1월 수술을 받고 30여 차례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

암은 지독했다. 문씨는 올해 1월 암이 온몸으로 퍼졌다는 진단을 받았다. 의사는 3개월 정도 살 수 있을 거라고 했다. 지금 받고 있는 항암 치료는 낫기 위한 것이 아니다. 생명을 하루라도 더 연장하기 위한 것이다.

문씨는 분노 조절 장애가 있는 폭력적인 남편과 10여 년 전 이혼했다. 양육비 한 푼 받지 못한 채 집을 나와 두 딸을 키웠다. 일찍 결혼해서 엄마 곁을 떠난 큰딸은 지방에 살면서 가끔 통화만 하고 지낸다. 병든 엄마를 도울 형편이 못 된다. 지난해 고등학교를 졸업한 둘째 딸은 집을 나가 들어오지 않는다. 둘째 딸은 수시로 토하고 머리가 아픈 메니에르병을 앓고 있지만, 집안 형편 때문에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했다. 두 딸은 어릴 적 아빠의 폭력으로 생긴 마음의 병이 깊다.

성년인 두 딸이 있다는 이유로 문씨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지정을 받을 수 없었다. 벌이가 전혀 없는 문씨는 친정어머니와 신사동본당 빈첸시오회가 건네는 약간의 도움으로 지내고 있다. 항암 치료를 받기 위해 입원했을 때는 돈을 아끼기 위해 병원 밥도 먹지 않았다. 잘 먹고 보호자의 정성 어린 간병을 받아도 시원찮을 문씨는 그렇게 집에 홀로 누워 하루하루 죽음과 맞서 싸우고 있다.

"지팡이를 짚고 40분을 걸어 주일 미사에 나갑니다. 몇 발짝 걷고는 쉬어 가느라 오래 걸려요. 하느님을 믿지 않는다면 하루도 못 버틸 거예요. 병이 낫는다면 그동안 도움을 받은 만큼 다른 이들을 도와주고 싶은데…."

연은수(수산나) 신사동본당 빈첸시오회장이 문씨의 등을 다독이며 "하느님이 그렇게 쉽게 자매님을 데려가시지 않을 테니, 용기 잃지 말고 기적을 만들어 보자"고 위로하자 문씨는 "이렇게 가기에는 너무 억울하다"면서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늘 곁에 두고 친구처럼 지내는 묵주가 그런 문씨를 애처로이 바라보고 있었다.

남정률 기자 njyul@cpbc.co.kr



후견인 / 연은수 수산나

서울대교구 신사동본당 빈첸시오회 회장

얼마나 더 살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기도하며 하느님께 의지하며 살아가는 자매님입니다. 영양가 있는 음식을 꾸준히 먹어야 하지만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꿈도 꾸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기도와 따스한 손길을 부탁드립니다.



성금계좌(예금주 : 가톨릭평화방송)

국민 004-25-0021-108

농협 001-01-306122

우리 454-000383-13-102

※문학선씨에게 도움을 주실 독자는 13일부터 19일까지 송금해 주셔야 합니다. 이전에 소개된 이웃에게 도움을 주실 분은 '사랑이 피어나는 곳에' 담당자(02-2270-2415)에게 문의 바랍니다.





[기사원문 보기]
[평화신문  2017.08.08 등록]
가톨릭인터넷 Goodnews에 오신 모든 분들께 축복이 함께 하시길..
오늘의 복음말씀
<고생하는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8-30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8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29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30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오늘의 성인
성녀  루치아(Lucy)
 마르다리오(Mardarius)
 아우트베르토(Autbert)
 아욱센시오(Auxentius)
 에드부르가(Edburga)
 에우스트라시오(Eustratius)
 에우제니오(Eugene)
 오레스테스(Orestes)
성녀  오틸리아(Othilia)
복자  요한 마리노니(John Marinoni)
 유도코(Judoc)
최근 등록된 뉴스
주님 사랑 영원하기에 마르지 않는 시...
[사랑이 피어나는 곳에] 가족 6명 ...
신앙 갈증 채우고 일상의 쉼표 찍으러...
관심과 연대로 ‘사회적 배제’ 극복해...
“가정은 복음화 활동의 중심이자 주체...
서울 경찰사목위, 강남경찰서 삼위일체...
2017년 경찰 교우 연례피정
‘막달레나의 집’ 문 닫는다
갈산종합사회복지관 ‘나눔 한 포기 &...
“나는 겁먹은 악마를 보았습니다”.....
미국 워싱턴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
“예루살렘의 현 상태 유지하라” 한목...
[예수회 성인들의 생애와 영성] 성 ...
[나의 미사 이야기] (27) 곽승룡...
[2018년 안동교구 사목교서] “...
많이 조회한 뉴스
[사제인사] 대구대교구 12월 1일 ...
조국 수석, 생명윤리위원장 이용훈 주...
‘생명 수호’ 낙태죄 폐지 반대 10...
가대 서울성모병원, ''메디컬 코리아...
하느님의 지혜 전하는 두 수녀의 두 ...
한국 동정 포콜라리노 출신 74세 새...
[교리 상식] 판공성사
생활의 달인이 신앙으로 빚은 ‘묵주반...
[생활 속의 복음] 대림 제1주일 (...
미사 중 웅얼웅얼하지 말고 정확히 "...
‘스페인의 쇼팽’ 그라나도스 연주를 ...
[사제서품] 한국순교복자수도회 (4명...
[사제서품] 성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청주 양업고에 ‘양업 성가정 경당’ ...
서울 가톨릭경제인회 조찬 세미나 열어
청소년국 사목국
성소국 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운동본부 가톨릭출판사
교회사연구소 노인대학연합회
가톨릭학원 평신도 사도직협의회
화요일 아침

 가톨릭정보 가톨릭사전  가톨릭성인  한국의성지와사적지  성경  교회법  한국교회사연구소  가톨릭뉴스  예비신자인터넷교리
  서울대교구성지순례길  한국의각교구  한국천주교주소록  경향잡지  사목  교구별성당/본당  각교구주보  평양교구
  교황프란치스코  故김수환스테파노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추기경 염수정안드레아대주교
 가톨릭문화 Gallery1898  가톨릭성가  전례/교회음악  악보/감상실  가톨릭UCC 
 가톨릭신앙
      & 전례
7성사  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기도서  전례와축일  신앙상담  교회와사회  청소년가톨릭  청년가톨릭  캠프피정정보
바오로해  신앙의해 
  나눔자리 클럽  게시판  자료실  구인구직  설문조사  홍보게시판  이벤트  도움방  마이굿뉴스  청소년인터넷안전망 
  서울대교구본당게시판/자료실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