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김 추기경 삶과 믿음 묵상하며 ‘거룩한 바보’ 작곡

청주교구 원로사목자 연제식 신부, 추기경 선종 10주기 맞아 추모 칸타타 만들어 공연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을 맞아 고인의 삶과 사상과 믿음을 묵상하고자 고인이 남긴 말씀을 해설 방식으로 풀어주고, 고인의 글이나 고인을 기린 시에 곡을 붙였어요.”
 

 

20년 전 충북 괴산군 연풍면 주진리 은티마을에 정착, 텃밭을 일궈온 청주교구 원로사목자 연제식 신부.<사진> 지금은 은퇴했지만, 교구의 첫 귀농 사목자로, 화가로, 작곡가로, 합창단 지휘자로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 중인 연 신부가 올 새해를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 추모 칸타타로 열어젖혔다. 지난 12일 충주시 문화회관에서 김 추기경 선종 10주년을 기념, 자신이 이끄는 살렘코러스의 여덟 번째 공연작으로 ‘거룩한 바보’라는 제목의 추모 칸타타를 선보인 것이다.
 

먼저 김 추기경을 “예수님을 닮으셨던 분”으로 기억한 연 신부는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기꺼이 다가가셨던 김수환 추기경님의 일대기를 음악으로 조명했다”고 밝혔다.
 

그래서 서막으로 김 추기경을 기리는 이해인(클라우디아,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수녀회) 수녀의 시를 합창으로 선보인 뒤 고인의 탄생부터 학도병, 유학생 시절, 사제로서의 부르심, 시대의 아픔을 함께했던 삶, 은퇴 이후의 삶까지 8개 막으로 나눠 노래했고, 종결로 고인이 가장 좋아했던 시 윤동주의 ‘서시’를 불러 마무리했다.
 

연 신부는 특히 “고인의 삶 가운데서 군부독재로 얼룩진 고통의 시대에 진리의 등불이 됐던 삶과 민주화운동, 농민운동, 도시빈민ㆍ노동운동 등을 돌아보는 데 3개 막을 할애해 중점을 뒀다”면서도 “그렇지만 ‘거룩한 바보’라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참된 사제로서의 고뇌와 번민에도 관심을 두고 작곡했다”고 작곡 배경을 밝혔다.
 

연 신부는 또 “고인이 좋아했던 노래 ‘사랑으로’나 ‘등대지기’, ‘애모’ 등의 대중가요를 관객들이 다 함께 부르도록 함으로써 공연이 딱딱해지지 않게 했다”며 “실은 새해 고인이 가신 지 10주기인 줄도 모르고 기획했다가 한창 작품을 만들던 중에 10주기인 줄 알고 신기해했던 적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연 신부는 2011년 작곡 공부를 하면서 칸타타 작곡을 시작했다. 그해부터 가경자 최양업 신부와 성 김대건 신부, 조선인 출신 일본 성인 권 빈첸시오 신부,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안중근 토마스 의사, 초대 조선대목구장 브뤼기에르 주교 등의 삶을 작곡해 조명해 왔다. 그는 내년에 도산 안창호 선생과 의병들에 관한 이야기를 작곡해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연 신부는 오는 9월 서울 명동 갤러리1898에서 개인전을 열고 새 그림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세택 기자 sebastiano@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1-16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4

갈라 4장 6절
여러분이 하느님의 자녀이기 때문에 하느님께서 당신 아드님의 영을 우리 마음 안에 보내주셨습니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