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0일
사람과사회
전체기사 지난 연재 기사
소프라노 조수미씨, 기사급 이탈리아 친선 훈장 받아

폰트 작게 폰트 크게 인쇄 공유

▲ 소프라노 조수미씨가 6일 서울 용산구 주한 이탈리아대사관저에서 이탈리아 정부가 주는 친선 훈장을 들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주한 이탈리아대사관 제공



소프라노 조수미(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가 6일 서울 용산구 주한 이탈리아대사관에서 이탈리아 정부가 주는 기사(Cavaliere)급 이탈리아 친선 훈장 (OSI-Ordine della Stella Italiana)을 받았다.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이 서명한 이 훈장은 문화·학술·기술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탈리아와의 교류 활성화에 이바지한 이들에게 수여하는 것이다.

조씨는 로마 산타 체칠리아 국립 음악원에서 수학했고 오랜 기간 로마를 기반으로 활동했다. 이탈리아 오페라를 훌륭하게 해석하였을 뿐 아니라 다양한 자선 행사를 통한 재능 기부로 사회 발전에 이바지했으며, 한국과 이탈리아 양국 간 오페라 공동 제작 및 성악가 간 교류에도 크게 이바지한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

조씨는 대표적 신자 성악가로도 신자들에게 친숙하다.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이 대전 월드컵경기장에서 집전한 성모 승천 대축일 미사에도 함께했다. 미사 전 행사에서 ‘넬라 판타지아’ 구노의 ‘아베 마리아’ 등을 열창하며 신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조씨는 “많은 무대에 서봤지만, 교황님 앞에서 노래한다니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떨리는 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백영민 기자 heelen@cpbc.co.kr





[기사원문보기]
가톨릭평화신문  2019-05-08 등록

관련뉴스

말씀사탕2019. 8. 20

2디모 1장 13절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주어지는 믿음과 사랑으로, 나에게서 들은 건전한 말씀을 본보기로 삼으십시오.
  • 성경
  • 기도문
  • 소리주보

  • 카톨릭성가
  • 카톨릭대사전
  • 성무일도

  • 성경쓰기
  • 7성사
  • 사목지침서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