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뉴스HOME  교구/주교회의  본당  교황청/해외교회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명/생활/문화  사진/그림
2018년 11월 18일
전체보기
사설/칼럼
특별기고
여론
사제서품/인사/은경축
부음
세상살이
신앙과경제
 
전체뉴스
 
교구종합
본당
교황청/세계
기관/단체
사람과사회
기획특집
사목/복음/말씀
생활/문화
사진/그림
 
상세검색
 
뉴스홈 > 사람과사회 > 동정    


[독자마당] 마르티노가 준 선물


자전거를 타고 오는 중년의 남자를 흘낏 바라본다. 마르티노가 떠오른다. 지나가는 모습을 눈길이 따라간다. '뭐가 급해서, 그리 빨리 가세요.'

훤칠하게 잘 생기지도 않았다. 둥글넓적한 얼굴에 웃으면 살짝 벌어진 앞니가 보이는 중년의 남자가 다가와 느릿느릿 말을 걸었을 때, 사실 조금 당황스럽기도 했다. 퇴직하고 성당 앞 떡집을 인수했다는 마르티노가 우리 단체에 들어왔다.

그 무렵 우리는 늘 자금이 모자라 몇 년째 애면글면하고 있었다. 마르티노가 불쑥 지난 십 년간 회비라며 뭉칫돈을 내놓았다. 놀랐지만, 얼른 받았다. 얼마 후에는 떡을 후원했다. 쑥떡은 물을 많이 넣었는지 잘못 쪘는지 비틀비틀 무너져 내리고 있었다. 한두 달이 지나자 걱정과 달리 제대로 된 떡이 나오기 시작했다. 마르티노의 떡은 맛이 좋아서 성당 어르신들이 납품받아 판매하는 떡이 되었고, 각 단체에서 즐겨 주문하는 떡이 되었다.

"6만 원인데, 5만 원만 주세요."

더운 여름, 흐르는 땀을 닦으며 빙그레 웃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 그는 늘 주문한 떡 외에 봉지에 이런저런 떡을 담아왔다. 봉사하러 가면서 먹으라고 차에 넣어주기도 하고, 마치고 집에 가서 먹으라고 주기도 했다. 한번은 지나가는 나를 부르더니 줄 게 있다며 황급히 달려간다. 차 안은 CD 상자가 엎질러져 엉망이었다. 동생 신부님이 낸 음반이란다. CD는 우리 집 전축이 문제인지 잘 작동되지 않았다. 그래도 고마웠다.

남편이 구역장을 오래 해서 후임을 찾았다. 마르티노가 옆 동으로 집을 옮겼다기에 부탁해 봤다. 그는 빙그레 웃었다. "하라면 해야지요." 그날, 마르티노는 이사한 이유를 말해줬다. 그에게는 지체장애 딸이 있었다. 성장한 딸은 체격이 커지면서 아빠가 아니고서는 돌보기 힘들 정도가 되었다. 아랫집에서 올라오기를 여러 차례, 수없이 머리를 조아려도 해결되지 않아 결국 일층으로 이사 왔더니 마음이 그리 편할 수가 없다고 했다. 덤덤하게 말하는 그의 얼굴에 어둡고 찌든 그늘은 없었다.

원인 모르게 시름시름 아프다던 마르티노가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몇 달의 투병 생활. 훌훌 털고 일어날 줄 알았던 그의 영면 소식을 지난 주말에 들었다.

이사 간 친구들이 모두 모였다. 연도 가는 길, 한 친구가 간밤에 마르티노가 생각나서 울었다 하자 나도, 나도, 슬며시 고백한다. 실상 마르티노랑 마주 앉아 차 한 잔, 밥 한 끼 나눈 사람도 거기에는 없었다. 무엇이 우리를 울게 한 걸까. 그는 어떤 자리에서도 두드러지지 않았다. 늘 있는 듯 없는 듯 조용한 사람이었다. 그가 누구랑 싸우는 모습을 본 적이 없다. 싫은 말을 하는 것도, 남의 험담을 하는 것도. 늘 선한 미소를 띤 모습만 떠오르는 게 나만이 아니었나 보다.

장례식장은 무거운 침묵으로 가라앉아 있었다. 유난히 뜨거운 여름을 보내고 풀잎에 이슬이 맺히는 날, 마르티노를 보내며 우리는 저마다 무슨 생각을 했을까. 생전에 마르티노는 우리에게 많은 선물을 줬다. 하지만 그가 준 선물은 그것만이 아니었다. 그가 빠져나간 자리에서 문득문득 그를 본다. 어쩌면 아주 오랫동안 그를 떠올릴지 모른다. 월요일 새벽에 삼우 연도가 있다. 그의 미소를 떠올리며 이별하려 한다.


윤선경(수산나·대전 전민동본당) 명예기자
[기사원문 보기]
[가톨릭신문  2018.11.06 등록]
가톨릭인터넷 Goodnews에 오신 모든 분들께 축복이 함께 하시길..
오늘의 복음말씀
<사람의 아들은 자기가 선택한 이들을 사방에서 모을 것이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24-32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24 “그 무렵 큰 환난에 뒤이어 해는 어두워지고 달은 빛을 내지 않으며 25 별들은 하늘에서 떨어지고 하늘의 세력들은 흔들릴 것이다. 26 그때에 ‘사람의 아들이’ 큰 권능과 영광을 떨치며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사람들이 볼 것이다. 27 그때에 사람의 아들은 천사들을 보내어, 자기가 선택한 이들을 땅끝에서 하늘 끝까지 사방에서 모을 것이다. 28 너희는 무화과나무를 보고 그 비유를 깨달아라. 어느덧 가지가 부드러워지고 잎이 돋으면 여름이 가까이 온 줄 알게 된다. 29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사람의 아들이 문 가까이 온 줄 알아라. 30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이 모든 일이 일어날 것이다. 31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32 그러나 그 날과 그 시간은 아무도 모른다.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아버지만 아신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신경>
오늘의 성인
 로마노(Romanus)
성녀  로사 필리핀 뒤셴(Rose Philippine Duchesne)
 막시모(Maximus)
 바룰라(Barula)
 오도(Odo)
 오리쿨로(Oriculus)
 토마스(Thomas)
 헤시키오(Hesychius)
최근 등록된 뉴스
[호기심으로 읽는 성미술] (19) ...
[생활속의 복음] 연중 제33주일 (...
교황청, 수감자가 그린 그림으로 성탄...
「용서 화해 그리고 평화의 길」 펴낸...
공동의 집 지구를 위한 교회의 역할 ...
신앙 에세이 「나의 더 큰 바다」 펴...
[전시 단신]포콜라레 미술인 모임 ‘...
[전시 단신] 전희수 유화전·가톨릭...
[위령 성월 기획] 특별기고 - 나는...
[위령 성월 기획] 성경 속 죽음의...
[말씀묵상] "그 날과 그 시간은 아...
스페인 산티아고 도보순례 동행 취재기...
[그림으로 보는 복음묵상] 의미
[QR로 듣는 교황님 말씀] 사랑에 ...
[이동익 신부의 한 컷] 마지막 날,...
많이 조회한 뉴스
중국 시안교구 공이본당, 재속 프란치...
[군복음화 현장을 찾아서] 공군작전사...
명배우 목소리로 재탄생한 김 추기경의...
[한국의 위령기도] (1) 위령기도의...
[부음] 원주교구장 조규만 주교 부친...
[세상살이 신앙살이] (458) 놀라...
아르케 만돌린 오케스트라 정기 연주회
가톨릭평화방송ㆍ평화신문 박희성 (토...
[사제인사] 인천교구 8일부
[사제인사] 대구대교구, 12일 부
사랑에 고개 숙인 당신을 위한 따뜻한...
[갤러리 1898] 마양금 전시회 ...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영적 상담 해주는...
젊은이들 말에 귀기울이자, 세계주교시...
[방송] 신앙의 기쁨 전하는 가톨릭평...
청소년국 사목국
성소국 사회복지회
한마음한몸운동본부 가톨릭출판사
교회사연구소 노인대학연합회
가톨릭학원 평신도 사도직협의회
화요일 아침

 가톨릭정보 가톨릭사전  가톨릭성인  한국의성지와사적지  성경  교회법  한국교회사연구소  가톨릭뉴스  예비신자인터넷교리
  서울대교구성지순례길  한국의각교구  한국천주교주소록  경향잡지  사목  교구별성당/본당  각교구주보  평양교구
  교황프란치스코  故김수환스테파노추기경  정진석니콜라오추기경 염수정안드레아추기경
 가톨릭문화 Gallery1898  가톨릭성가  전례/교회음악  악보/감상실  가톨릭UCC 
 가톨릭신앙
      & 전례
7성사  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기도서  전례와축일  신앙상담  교회와사회  청소년가톨릭  청년가톨릭  캠프피정정보
바오로해  신앙의해 
  나눔자리 클럽  게시판  자료실  구인구직  설문조사  홍보게시판  이벤트  도움방  마이굿뉴스  청소년인터넷안전망 
  서울대교구본당게시판/자료실
서울대교구청 전화번호 |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도움방 |  전체보기 |  운영자에게 메일보내기  |  홈페이지 등록
GoodNews Copyright ⓒ 1998 천주교 서울대교구 · 가톨릭인터넷 굿뉴스 [전화번호보기] All rights reserved.